"폭염에 청바지 입고 배달…맥도날드, 폭염수당 지급하라"

  • Published : Aug 6, 2018 - 13:45
  • Updated : Aug 6, 2018 - 13:45

"이 더운 날씨에 통풍도 안 되는 청바지를 입고 수십 개의 계단을 오르다 보면 숨이 턱턱 막힙니다. 여름용으로 시원한 하의 유니폼을 제공하거나 하의는 무조건 청바지를 입으라는 복장 규정을 없애야 합니다."

맥도날드에서 수년째 배달 일을 한다는 한 라이더는 6일 오전 서울 종로의 한국 맥도날드 본사 앞에서 헬멧을 쓰고 선글라스,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마이크를 잡았다.

이 라이더는 "맥도날드가 라이더에게 반소매인 여름용 상의 유니폼은 지급하지만, 하의는 무조건 청바지를 입도록 한다"며 "팔과 무릎 보호대까지 의무착용해야 하는 상황에서 너무 가혹한 지침"이라고 지적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자신의 신상이 회사에 알려질까 두려워하면서도 맥도날드 라이더의 가혹한 업무환경을 알리기 위해 지난달 말부터 1인 시위를 하는 다른 라이더 박정훈씨 등이 개최한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이날 회견도 박씨가 주최했다. 맥도날드에서 배달을 한 번 할 때마다 라이더는 기타수당으로 400원을 받는데, 비나 눈이 올 때 주는 추가 수당 100원을 폭염이 있는 날에도 받아야 한다는 게 박씨의 주장이다.

박씨는 "폭우나 폭설이 오면 맥도날드는 배달구역을 제한하고 있다"며 "하루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돼 폭염특보가 발효됐을 때에도 배달구역을 제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더위에 얼굴을 전체를 가리는 헬멧을 쓰게 할 게 아니라 반만 가리는 헬멧을 지급하고 선캡을 부착해달라고 요구했다. 모든 매장에 아이스 스카프와 얼음 조끼 등 여름용품 지급도 촉구했다.

박씨는 맥도날드의 폭염 시 배달지침이 나올 때까지 1인 시위를 이어갈 계획이다. 롯데리아·버거킹·도미노피자·피자헛 등의 배달업무 종사자들과 뜻을 모아 '라이더 유니온'도 만들 계획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