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계 멜라니아의 ‘영국 왕실 옷맵시’

  • Published : Jul 13, 2018 - 11:49
  • Updated : Jul 13, 2018 - 11:49
지난 12일 영국 옥스퍼드셔 블레넘 궁전에서 열린 환영만찬에 모습을 드러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의 드레스가 화제이다.

연노란색 실크소재 쉬폰 드레스를 입은 멜라니아 여사의 모습이 마치 디즈니 공주 ‘벨’ 같다는 평이 쏟아져 나왔다.


(사진=로이터)

16살 때부터 인스타일, 보그 등의 모델로 활동하며 이름을 알린 멜라니아 여사는 평소 외교 무대에 남다른 패션 센스로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멜라니아 여사는 지난 5월 양성 신장 질환 수술을 받은 후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가 두 달 만에 외교무대에 복귀했다.

(kh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