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삼성전자, 올해 스마트폰 출하량 목표 달성 불투명

  • Published : Jun 21, 2018 - 17:50
  • Updated : Jun 21, 2018 - 18:20

[더인베스터(코리아헤럴드)=김영원기자] 삼성전자의 올해 스마트폰 출하량 목표 달성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소식통에 따르면 올해 초 3억 2천만대의 출하량 목표치를 세웠던 삼성전자는 초반 다소 양호했던 갤럭시 S9의 사전주문 및 출하량에 힘입어 목표치를 3억 5천만대로 상향조정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가 최근 스마트폰 출하량 목표치를 3억 5천만대로 세웠었다,”고 전한 업계 관계자는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의 스마트폰 수요 감소와 갤럭시 S9의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 때문에 목표 달성은 힘들 것,”이라고 전했다.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중국의 스마트폰 업체들과의 경쟁, 수요 감소 등 복합적인 이슈들로 인해 선두 스마트폰 업체인 삼성과 애플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태이며, 이런 상황에서 3억 5천만대의 목표는 현실적으로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 대표이사


시장조사 업체 스트래터지 애널리틱스의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3년간의 삼성전자의 출하량은 2015년도 3억 1970만대, 2016년도 3억 940만대, 2017년도 3억 1980만대로 3억 2천만대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었다.

삼성의 올해 1분기 출하량은 7800만대였으며, 2분기 수치는 더욱 줄어 들 전망이다.

현대차투자증권 노근창 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2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7300만대가 예상된다,”라고 밝히며, 갤럭시S9과 S9+의 출하량이 기존 전망치 보다 상당 수준 하회 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M부문의 2분기 실적도 좋지 않을 전망이다.

신한금융투자와 한국금융투자증권은 작년 동기 대비 43.3%가 하락한 2.3조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고, 이베스트증권은 이보다 낮은 2.25조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 대표이사를 포함한 스마트폰 사업부문 고위임원들 또한 위기 극복을 위해 마케팅과 영업에 총력을 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시장의 경우 2013년 20%에 육박하던 삼성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이 2017년에는 1%미만으로 떨어 졌으며, 이후 현지 사업 부문장 및 임원들을 교체하고 판매조직을 단순화 했다.

삼성이 수년간 준비중인 폴더블 스마트폰도 분위기 전환을 위한 한 방법으로 거론되고 있지만, 적어도 150만원 이상의 부담스러운 가격과, 제한적인 초도 생산량으로 인해 수익적인 측면에서는 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wone0102@heraldcorp.com)


<영문 원본 기사>

Samsung to miss 350 million smartphone shipment goal


[THE INVESTOR] Samsung Electronics is likely to miss its annual smartphone shipment goal of 350 million units, according to those close to the matter.

“Samsung's goal this year is 350 million units, which is higher than originally reported, and considering the lower-than-expected sales of the Galaxy S9 and its struggling mobile business in China, the figure appears to be a far-fetched goal,” an industry source briefed on the matter told The Investor

Samsung’s initial plan was to ship 320 million smartphone units, but with the robust preorders of the S9 in the first quarter this year, the firm moved up its goal.

Top-tier smartphone makers, including Apple and Samsung, have been suffering dwindling smartphone demand in the past couple years due to high market penetration and the growing presence of high-performance budget handsets from China.

Samsung’s 350 million is higher than the firm’s actual shipment volume over the past several years.

The Korean tech giant shipped 319.7 million units in 2015, 309.4 million in 2016 and 319.8 million in 2017, according to reports by research firm Strategy Analytics. In the first quarter this year, it shipped around 78 million smartphones.

“Samsung’s smartphone shipment in the second quarter will likely be 73 million for the April-June period, with the S9 and its variant S9 Plus underperforming in terms of shipment volume,” said Noh Geun-chang, an analyst from HMC Investment & Securities.

The S9 maintained a relatively stable shipment level in the first quarter, but it is forecast to record lower-than-expected sales in the second quarter with its overall annual sales reaching some 30 million -- the lowest among the Galaxy S series since 2012.

Consequently, the mobile division’s profit performance in the second quarter will likley be largely disappointing.

Both Shinhan Investment and Korea Investment & Securities forecast the smartphone unit will post 2.3 trillion won in operating profit, down 43.3 percent from a year earlier while EBEST Investment & Securities expected an operating profit of 2.25 trillion won.

Pressed by competition from rising Chinese handset makers and archrival Apple, the top brass at the mobile division of the tech giant, including CEO Koh Dong-jin, are said to be urging Samsung marketing and sales teams to go all out to boost sales.

Samsung’s market share in China shrunk from nearly 20 percent in 2013 to less than 1 percent last year. In a bid to rejuvenate its operations in the country, the firm has replaced the heads of Chinese offices and streamlined its subunits there.

The foldable smartphone, which has been in the pipeline for years, is one of the measures Samsung hopes will turn things around. However, some critics said the foldable phone will likely be too pricey, at some US$1,500 or higher, making it hard to be accessible to average customers, and the anticipated production volume will be too small to improve profi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