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도라지' 발음하던 아나운서...방송사고

  • Published : May 29, 2018 - 14:59
  • Updated : May 29, 2018 - 15:06

TV뉴스의 묘미 중 하나는 방송사고다. 예기치 못한 실수가 시청자에게 큰 웃음을 선사하기 때문이다. 

(사진=유튜브 캡처)

대기 중 미세먼지 농도를 알리던 동영상 속 기상전문 기자는 혀가 꼬여버린다. 안타깝게도 그는 실시간 자책을 연발하는데...

이 때문에 남녀 앵커는 웃음을 참지 못했고 진행을 이어가지 못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한편 누리꾼 사이에선 비난에 앞서 "개그 프로보다 훨씬 재미있었다"는 반응이 주를 이루고 있다.

(khnews@heral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