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산아 탯줄 1분만 늦게 잘라도 사망 위험 30%↓"

  • Published : May 23, 2018 - 09:42
  • Updated : May 23, 2018 - 09:42

출산 즉시 자르던 조산아의 탯줄을 1분만 늦게 잘라도 사망 위험을 30% 가량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2일 뉴스허브 등 뉴질랜드 매체에 따르면 오클랜드대학 연구진은 1천600여 명의 뉴질랜드와 호주 산모들을 대상으로 조산아 탯줄 자르기를 늦추는 효용성을 조사한 끝에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

이는 태반에서 더 많은 혈액이 공급돼 아기가 스스로 숨 쉴 수 있도록 도와주기 때문이라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뉴질랜드 내 병원들은 조산아들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탯줄을 1분 늦게 자르는 새로운 방식을 쓰고 있다고 뉴스허브 등은 전했다.

서울 시내 병원의 신생아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연구진은 이와 관련해 오클랜드에 사는 케이티 솔터의 조산아 출산 사례로 소개했다.

솔터는 임신 23주 만에 낳은 딸이 탯줄을 늦게 자르는 방식 덕분에 목숨을 구해 지금은 건강한 두 살짜리 아이로 자라고 있다며 딸이 무럭무럭 자랄 수 있게 된 게 60초 덕분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연구를 담당했던 오클랜드대학 리긴스 연구소의 케이티 그룸 박사는 "우리가 답을 모르는 문제가 있었다"며 그건 태어나자마자 탯줄을 자르느냐, 아니면 아기에게 더 많은 시간을 주어야 하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그룸 박사는 아주 일찍 태어난 조산아들이 스스로 숨을 쉬고 움직이고 반응할 수 있다는 걸 보고 놀라움을 금할 수 없었다며 이런 연구가 처음은 아니나 뉴질랜드에서는 이제 탯줄 늦게 자르기가 표준 방식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이런 새로운 방식이 비용도 들이지 않으면서 수많은 조산아를 살릴 수 있는 손쉬운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