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에 소개된 ’족발 서민갑부女’

  • Published : Apr 11, 2018 - 14:49
  • Updated : Apr 11, 2018 - 15:16

일부 대만 남자들이 최근 앞다퉈 야시장으로 달려갔다. 타이중에서 인기가 가파르게 상승한 돼지족발집 때문이었다.
 

(사진출처=마케팅마인드)

이들은 미식가는 아니었고 그렇다고 보쌈 사재기를 위해 모여든 것도 아니었다. 그저 여직원을 보러간 상황.

이 직원은 최근 고용됐다는 아르바이트생이다. 그의 출중한 외모가 입소문을 타면서 중국대륙에서 찾아온 남성소비자도 많은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하지만 손님 대부분은 아르바이트생을 볼 수 없었고 허망한 발길을 돌려야 했다. 이후 지역신문 등에 따르면 이 여자는 시장상인이 가게 홍보를 위해 일당제로 고용한 도우미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kh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