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는 몸에 해로워’ 문 틈 봉쇄한다는 여성

  • Published : Feb 23, 2018 - 10:16
  • Updated : Feb 23, 2018 - 10:16

한 여성이 향이 첨가된 제품들이 인체에 해로운 영향을 미친다고 주장하여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영 일간지 ‘데일리메일’에 작가 케이트 그렌빌은 자신이 출장을 갈 때면 방에 들어와서 가장 먼저 테이프로 문 틈을 봉쇄한다고 밝혔다.

바깥에 존재하는 수많은 향이 극심한 두통을 일으킨다는 이유다.

그는 자신이 향수를 사용할 때 두통, 안구건조, 코 막힘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며 향을 내는 성분에 유해한 물질이 들어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이언스’ 지에 실린 한 연구를 인용하여 향수, 탈취제 등이 오늘날 도시 대기 오염의 상당부분을 차지한다고 말했다.

이어 캐나다에서는 이미 많은 병원과 기업에서 디퓨저, 방향제 등의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실제로 많은 네티즌들은 이러한 주장에 대해 댓글로 공감을 표했다. 한편, 한 네티즌은 “나는 향수가 다 떨어질 때 오히려 아픈 것 같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kh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