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보안요원 폭행 논란 IOC 선수위원 "신체접촉 없었다" 항변

  • Published : Feb 16, 2018 - 10:26
  • Updated : Feb 16, 2018 - 10:26

평창 동계올림픽 보안요원 폭행 논란에 휩싸인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 애덤 팽길리(41·영국)가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다.

  팽길리는 16일 올림픽 전문매체 인사이드더게임즈와의 인터뷰에서 "숙소 앞에서 보안요원의 제지를 받았지만 나는 아무런 신체적 접촉 없이 그를 지나치기만 했다"고 밝혔다.

  팽길리는 "그가 넘어져서 다쳤다는 소식을 들었으나 난 그가 넘어지는 소리도 전혀 듣지 못했다"며 "내가 마치 그에게 손을 댄 것처럼 알려졌지만 그런 일은 추호도 없었다"고 항변했다.

애덤 팽길리 (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그는 "어찌 됐건 나의 실수로 인해 벌어진 일이다. 그에게 욕설한 데 대해선 사과한다"며 유감의 뜻을 밝혔다.

  IOC 윤리위는 폭행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그에게 평창올림픽 현장은 물론 한국에서 즉각 떠나라는 조치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전날 팽길리가 보안요원에게 행패를 부렸다는 제보를 받고 IOC에 진상조사와 함께 사과를 요구했다.

  팽길리는 스켈레톤 선수 출신으로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과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 출전했고,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때 IOC 선수위원으로 뽑혔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