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정신팔린 여대생 앞 낯선이의 '수작'

  • Published : Feb 13, 2018 - 11:44
  • Updated : Feb 13, 2018 - 13:31
(사진=유튜브 캡처)

스마트폰 보느라 주위를 살피지 않는 여자가 위태로워 보인다.
 
잠시 후 접근한 ‘어둠의 손.’ 여자는 어느 낯선 사람이 건넨 생수를 마시다 자신의 청바지에 물을 와락 쏟고 말았다.

물인 게 그나마 다행. 플라스틱병은 찢겨있었다.

이 단막 동영상에는 무명 중국인 배우가 여럿 등장한다. 온라인커뮤니티 누리꾼 사이엔 유치한 듯하면서도 웃기다는 반응이 많다. (4' 04" 지점 / 출처=유튜브)




(kh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