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러시아에 모독발언 사과

  • Published : Feb 9, 2018 - 10:29
  • Updated : Feb 9, 2018 - 10:29

평창 동계올림픽 선수촌 식당에서 러시아 선수단이 평창 대회 참가와 관련해 다른 참가 선수들로부터 폭언을 당하는 등 지난 2016년 브라질 리우 올림픽 때와 마찬가지로 도핑 파문에 이은 후유증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주 발생한 선수촌 내 폭언 사건에 대해 8일 캐나다 선수단이 러시아 측에 사과했다고 전했다.

국가 차원의 조직적인 도핑 스캔들에도 불구하고 160여 명의 러시아 선수들이 평창 올림픽에 참가한 데 대해 참가 선수와 임원들 간에 긴장이 고조하고 있다고 NYT는 덧붙였다.

러시아는 대회에 참가한 160여 명 외에 현재 추가로 47명의 선수와 임원이 대회 참가 여부에 대한 최종 결정을 기다리고 있으며 이에 따른 다른 참가 선수단의 불편한 기류가 악화하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앞서 러시아 선수단의 한 코치는 자신이 선수촌 구내식당에서 러시아 선수들의 대회 참가와 관련해 구두상의 모욕을 당했다고 밝혔다.

캐나다 선수단 임원들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로부터 당시 모욕행위에 가담한 인물이 캐나다 선수단원인 것 같다는 통보를 받았다.

자국 선수단이 관련됐다는 단정적인 통보는 아니지만, 국제스포츠계의 신사로 알려진 캐나다 선수단 측은 명성에 걸맞게 기꺼이 러시아 측에 사과했다고 NYT는 전했다.

한국-러시아 아이스하키 친선경기 (연합뉴스 자료 사진)

캐나다 올림픽위원회의 에릭 마일스 전무이사는 자국 선수단이 관련됐다는 당시 정황이 분명하지 않은데도 선수촌 내 '정서적 분위기'를 고려해 러시아 측에 사과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선수단의 스타니슬라프 포즈니야코프 단장은 "우리는 사과를 받았으며 이제 모든 게 OK"라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앞서 리우올림픽에서도 뒤늦게 허락을 받아 대회에 참가했던 러시아 선수들이 동료 선수들로부터 따돌림을 당하는 등 불편을 겪어야 했다.

캐나다 올림픽위원회는 도핑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갖고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IOC 최장수 위원이자 IOC의 반도핑 노력을 주도해온 캐나다 출신의 리처드 파운드 위원은 이번 주 IOC가 러시아 선수들의 올림픽 출전을 허용한 데 강력히 비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