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시아발 '삼성 불매' 바람...이란선수단 문제

  • Published : Feb 8, 2018 - 18:52
  • Updated : Feb 8, 2018 - 18:53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유엔 제재를 이유로 북한과 함께 이란 대표선수에게도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8을 지급하지 않는다는 소식이 7일(현지시간) 전해지자 이란 현지에서 분노 수준의 반발이 일어나는 분위기다.

이는 조직위 차원의 결정이지만 이란 현지에서는 삼성전자에 불똥이 튀는 모양새다.

이란 국영 프레스TV는 7일 "중동에서 스마트폰과 세탁기, TV, 에어컨 등 가전제품을 파는 삼성전자에 이란은 주요한 시장"이라면서 "이번 결정이 이란을 분노하게 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삼성전자가 과거 이란과 마찰을 빚었던 사례도 함께 거론했다.

현지 일간 파이낸셜트리뷴에 따르면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이란 시장 점유율은 51%로, 약 1천780만명이 사용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란 강경 보수신문인 케이한은 8일 자 1면에 "이란 선수에 스마트폰을 주지 않는 것은 이란을 모욕하는 행위"라면서 "삼성전자가 이란으로 제품을 수입하는 과정에서 탈세 사실이 있는지 정부가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정부가 가만히 있다면 이란 국민이 답해야 한다"면서 "한국제품, 특히 삼성 제품을 사지 않는다면 그들은 자신의 행동이 어떤 결과를 낳을지 알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보수성향의 현지 언론 타브낙도 이날 "문제의 스마트폰은 파는 게 아니고 음식이나 물, 선수촌처럼 올림픽 개최국이 지원하는 서비스"라면서 "한국과 삼성전자는 우리 선수뿐 아니라 이란 전체를 모욕하려고 그렇게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다른 보수성향의 이란 언론 타스님뉴스 역시 "이란올림픽조직위원회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한국의 조직위원회에 항의 서한을 보냈다"면서 "한국의 조직위원회와 삼성전자의 행위는 올림픽 정신을 위배한다"고 비판했다.

이란 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도 '#삼성을 제재한다'는 해시태그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SNS엔 이란에 대한 차별에 분노하면서 삼성전자를 포함해 한국 회사의 제품을 불매해야 한다고 촉구하는 글이 많아지고 있다.

이란 외교부는 7일 밤 주이란 한국대사에 전화로 항의하고 8일 외교부로 소환했다.

바흐람 거세미 외교부 대변인은 "한국 측의 결정은 올림픽 정신에 반하는 부도덕하고 심각한 행위"라면서 "삼성전자가 사과하지 않으면 이란과 교역에 지장을 미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란 현지에서 삼성전자 등 한국 회사의 제품은 값이 비싼 편이지만 품질이 좋다는 평가를 받는다.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는 이란에 군사적으로 전용될 위험이 있는 전자제품을 제공하거나 판매하지 못한다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결의안에 따라 북한과 이란 선수단에 갤럭시 노트8을 지급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은 이번 평창올림픽에 선수 4명이 참가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