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 해외 베팅업체 전망서 호주오픈 우승 가능성 3위

  • Published : Jan 25, 2018 - 09:17
  • Updated : Jan 25, 2018 - 09:17
우승 가능성은 페더러-칠리치-정현-에드먼드 순

해외 주요 베팅업체가 한국 테니스 역사를 새로 쓴 정현(58위·한국체대)의 호주오픈 테니스 우승 가능성을 3위로 내다봤다.

정현은 24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호주오픈 남자단식 준준결승에서 테니스 샌드그렌(97위·미국)을 3-0으로 완파하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정현은 26일 오후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와 결승 티켓을 놓고 '꿈의 대결'을 벌인다.

정현이 페더러마저 꺾는다면, 결승에서는 마린 칠리치(6위·크로아티아)-카일 에드먼드(49위·영국)의 승자와 만난다.

정현은 4강에 올라간 선수 중 세계 랭킹이 가장 낮다.

그러나 해외 베팅업체는 정현의 우승 가능성을 3위로 전망한다.

정현의 준결승 상대가 페더러인 상황이라 더욱 의미가 있다.

윌리엄 힐은 정현의 우승에 9/1, 래드브록스는 8/1의 배당률을 각각 책정했다.

배당률 9/1는 1달러를 걸었을 때 9달러, 8/1은 1달러를 걸었을 때 8달러를 받게 된다는 뜻이다.

두 업체 모두 우승 가능성을 페더러-칠리치-정현-에드먼드 순으로 예상했다.

윌리엄 힐과 래드브록스는 일제히 페더러에게 4/9, 칠리치에게 10/3의 배당률을 매겼다.

우승 가능성이 가장 떨어진다고 평가한 에드먼드의 배당률은 윌리엄 힐 14/1, 래드브록스 12/1이다.

정현과 페더러의 준결승에 해외 베팅업체는 페더러의 손을 들어줬다.

래드브록스는 정현의 승리에 4/1, 페더러의 승리에 1/6의 배당률을 책정했다.

윌리엄 힐은 정현에게 9/2, 페더러에게 1/7을 매겼다.(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