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구인 광고’로 6일만에 성혼 커플

  • Published : Jan 12, 2018 - 16:00
  • Updated : Jan 12, 2018 - 16:00
페이스북에 신부를 구한다는 글을 올려 6일만에 결혼한 나이지리아 남성의 사연을 12일 영국 공영방송 BBC가 보도했다.

(사진=Chidimma Amedu 페이스북)

치디마 아메두(Chidimma Amedu)는 지난 해 12월 30일, 페이스북에 자신의 아내가 될 사람을 구한다는 글을 올리며 "가장 자격 요건을 갖춘 (the most qualified)" 이는 2018년 1월 6일에 자신과 결혼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원 마감은 2017년 12월 31일, 자정"이라고도 덧붙였다.

그는 관심을 표한 여성 중 한 명이었던 소피 이제오마(Sophy Ijeoma)와 페이스북 통화한 후, 이틀 뒤 소피를 만나기 위해 약 500km 떨어진 마을을 찾아 갔다.

그를 처음 본 소피는 그의 잘생긴 외모에 “한 눈에 반했다”고 한다. 메시지를 보낼 때는 장난이었지만, 그를 보는 순간 “이 사람이다” 싶어 결혼을 진지하게 결심했다고 전했다.

페이스북에서 만난 지 며칠이 안 돼서 결혼하기로 한 이들은 역설적으로 전통적인 혼인 절차를 밟았다.

먼저 치디마는 소피와 같은 마을에 살고 있던 삼촌을 찾아가 허락을 구했다. 나이지리아의 토착민족인 이그보(Igbo) 사람들의 전통에 따르면 결혼 전 혼인 상대에 대해 가족의 동의를 구해야 한다.

치디마의 삼촌이 흔쾌히 허락하자 소피는 오빠에게 허락을 구했고, 오빠는 몇 가지 질문을 한 뒤 동의했다. 소피는 아버지가 사망하여 없었고, 어머니에게는 딸의 혼인에 대한 최종 결정권이 없어 오빠에게 동의를 구했다고 한다.

(사진=Chidimma Amedu 페이스북)

본래 치디마는 지난 해에 다른 여성과 약혼 관계였고 12월에 결혼할 예정이었다. 그런데 3월에 관계가 깨지는 바람에 그는 결혼의 꿈을 이룰 수 없게 된 것이었다.

소피는 치디마의 과거 약혼 사실 등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둘은 예정대로 1월 6일에 결혼식을 올렸다. 치디마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결혼식 사진을 올렸다.

(kh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