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삼성, ‘진짜’ 홀로그램 기술개발에 올인 하나

삼성 디스플레이 모바일용 홀로그램 패널 개발 중, 삼성종기원은 HMD용 홀로그램 상용화 준비 중

  • Published : Nov 14, 2017 - 18:42
  • Updated : Nov 14, 2017 - 18:43
삼성 디스플레이와 삼성종합기술원이 모바일 기기와 머리에 착용하는 디스플레이인 HMD(Head Mounted Display)용 홀로그램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홀로그램이란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형상을 마치 눈앞에 있는 사물인 것처럼 나타내는 기술이다. 현재 흔히 볼 수 있는 홀로그램 영상은 한쪽 면만 볼수 있으며 이에 전문가들은 이를 가짜 홀로그램 (pseudo-hologram)이라고 부른다.

삼성 디스플레이는 현재 기가코리아사업단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이른바 진짜 모바일기기용 홀로그램 기술을 개발 중이다.

이 기술이 성공하면 세계최초로 휴대폰을 통해 공중에 5인치 정도의 홀로그램 영상을 띄울 수 있다. 이러한 영상을 띄우려면 현재 갤럭시8의 570 ppi 화소밀도 보다 약 4배 정도 더 선명한 고화질이 필요하다.

삼성은 2015년에 이 프로젝트를 시작했으며, 2019년경 시험 영상을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시험 영상이 만들어지더라도 양산까지 가려면 통신모듈과의 결합 등 다양한 기술적 난제들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삼성은 모바일용 홀로그램을 선보이기 전 머리에 착용하는 디스플레이인 HMD용 홀로그램을 먼저 상용화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HMD용 홀로그램은 삼성종합기술원에서 개발하고 있으며, 업계 관계자는, “삼성의 HMD용 홀로그램 기술개발은 거의 마무리되었지만, 시장성 등의 이유로 상용화 시점은 현재 고심 중”이라고 전했다.

이 HMD용 홀로그램은 독일 시리얼(SeeReal)회사에서 개발하고 있는 시야창(Viewing Window) 방식과 유사하다. 시야창 방식은 데이터를 다 보여주는 대신 눈에 보이는 시야에만 정보를 뿌려주는 것으로 HMD기기에 적합한 홀로그램 기술이다. 또한, 안경을 통해서 보는 홀로그램 영상은 전송할 데이터양이 상대적으로 적다.

삼성종기원은 시야창 방식의 홀로그램뿐만 아니라 다양한 홀로그램 원천기술을 개발하고 있으며 10월 말 열린 삼성기술전에서도 일부 기술을 선보인 바 있다.

LG도 홀로그램 기술에 투자를 하고 있으나 범위는 더 작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LG디스플레이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주관하는 테이블탑 홀로그램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이 테이블탑 홀로그램 프로젝트는 2013년 시작되었으며, 기술이 완성되면 테이블 위에서 4.5인치 디지털 컬러 홀로그램을 360도 어느 각도에서나 볼 수 있다.

ETRI의 박민식 박사는, “테이블탑 홀로그램 원천기술 개발은 2018년 초에 마무리가 될 예정이며 상용화는 2021년경에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박물관의 작은 문화재를 복원하거나 화상회의에서 사용될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우리가 흔히 박물관이나 공연장에서 보는 홀로그램 영상은 진짜 홀로그램이 아니라고 말한다. 이것은 유사 홀로그램 즉 가짜 홀로그램으로 3D 입체영상이 아닌 한쪽 면만 볼 수 있다.

충북대 김남 교수는 “우리가 스타워즈나 미션 임파서블에서 보는 진짜 홀로그램 기술은 전 세계적으로도 2인치 혹은 3인치 정도 크기의 영상만을 허공에서 보여줄 수 있는 수준,” 이라며, “그것도 아직은 시험 단계”라고 말했다.

하지만, “기술개발이 빠르게 진행 중이기 때문에 10년 혹은 20년 안에는 그러한 큰 규모의 홀로그램도 상용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리아헤럴드 신지혜 기자 (shinjh@heraldcorp.com) 

<관련 영문 기사>

Will holograms be next bonanza for Samsung?

From the hologram rally by Amnesty International held near Cheong Wa Dae in 2016 to the late Michael Jackson’s hologram performance at the 2014 Billboard Music Awards, one may think hologram technology has come to fruition.

However, most holograms we can commonly see today are only pseudo-holograms that can only be seen from one side without 3-D effects. For real holograms like those we can see imagined in science-fiction movies, we still have a long way to go.

“Real holograms that we see from movies, such as ‘Star Wars’ or ‘Mission Impossible,’ are now being developed worldwide with only 2-inch (5-centimeter) to 3-inch images -- as pilot projects at that,” said Kim Nam, a professor at Chungbuk National University’s computer engineering college. “Such large holograms can be realized possibly in 10 to 20 years since technology development is underway.”

Holography is a photographic recording of a light field, rather than of an image formed by a lens, and is used to display a fully three-dimensional image of the subject.

Korean tech giants Samsung and LG also started the development of hologram technologies years ago in preparation of future technologies.

Samsung Display is currently developing hologram panel technologies for mobile devices under the national project that started in 2015.

“The hologram technology for mobile devices, once developed, will be able to display 5-inch 3-D holographic images in the air. The pilot video of the super high-definition panels will possibly be made in late 2019 for the first time in the world,” said an official at the state-run Giga Korea Foundation that oversees the nation’s future technologies, including holograms.

The holographic images for mobile devices, if developed as planned, will have around four times more pixels than the current Galaxy Note 8’s 570 pixels per inch. More pixels, which mean better and cleaner image quality, are critical to displaying hologram images in the air.

Technical challenges still lie ahead for a commercial launch of mobile devices with hologram technologies due to mass production issues and integrating the panels with communications modules.

So Samsung is most likely to launch hologram technologies for head-mounted displays first before unveiling the mobile devices, sources have said. The hologram images displayed through wearables require much less data than images shown in the air without the aid of a head-mounted display.

A head-mounted display with hologram technologies is currently being developed by Samsung’s central research arm, Samsung Advanced Institute of Technology.

“Samsung’s hologram technology for a head-mounted display has almost completed. But the firm is now weighing whether it is the right time to unveil it in the market for profitable returns,” said a source familiar with the matter. The hologram technology developed by SAIT is similar to German hologram tech firm SeeReal’s “Viewing Window,” where holograms are only viewable in a comparatively small area of a user’s vision. So it is a better fit for head-mounted display.

SAIT is currently developing diverse original technologies related to hologram technology, some of which were showcased during its Samsung Tech Fair held on Oct. 30 at Samsung’s corporate campus in Giheung, Gyeonggi Province.

A Samsung representative declined to officially comment on hologram technology.

Samsung’s local rival LG is also developing hologram technology, although the company appears to have less interest in the futuristic technology than its rival.

LG Display has joined a hologram technology project called “digital holographic tabletop display” led by the Electronics and Telecommunications Research Institute, which is also under the government-led Giga Korea project.

The tabletop display development started in September 2013 and aims to display a 4.5-inch digital hologram in color that can be seen from 360 degress in the space above a table. The hologram technology, when developed, will be used for showing small cultural properties in museums or exhibitions.

“The development of the original technologies will be completed in early 2018 and the commercial launch will possibly be made around 2021. The technology, when developed, can be used for exhibitions and video conferences,” said Park Min-sik, a senior researcher at the Electronics and Telecommunications Research Institute.

Both Samsung Display and LG Display confirmed they were developing hologram technologies, but declined to comment further, saying the technology was still in the distant future.

According to Seoul-based Convergence Research Policy Center, the global hologram market will grow to $74.3 billion in 2025 from $18.2 billion in 2014. The hologram technologies will be used for various areas, including concerts, medical care, security and architecture, according to the center.

By Shin Ji-hye (shinjh@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