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 해적'에 침몰한 풍차와 파스타

  • Published : Nov 14, 2017 - 10:02
  • Updated : Nov 14, 2017 - 10:54

라르손에서 융베리, 그리고 얼마전 대표팀에서 은퇴한 즐라탄으로 이어진 스칸디나비아의 강자.

스웨덴은 건재했다.

이 북구 바이킹에 2010남아공월드컵 준우승팀 네덜란드와 2006독일월드컵 우승팀 이탈리아가 차례로 침몰했다.

초유의 사태다. '오렌지'와 '아주리' 둘다 2018월드컵 본선무대에서 자취를 감추게 된 것.

자타공인 우승후보 네덜란드와 이탈리아 모두 피파랭킹 통산 2위까지 올랐던 팀들이다.

이탈리아와 네덜란드는 세계축구 6강으로 군림해왔다. 이 둘은 늘 브라질·독일·아르헨티나·스페인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그러나 이제 러시아대회엔 '독일 천적' 이탈리아가 없고, 브라질과 스페인을 격파했던(각각 2010남아공대회와 2014브라질대회) 네덜란드가 없다.

한편, 스웨덴은 지난 2002한일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의 16강 진출을 좌절시킨 바 있다. 축구팬들은 1994미국대회 3위에 빛나는 스웨덴의 활약을 벌써부터 기대하고 있다.

(kh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