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광군제 하루 매출 28조원…예상 뛰어넘은 39% 폭증

폭발적 소비구매력 재확인…해외상품 순위서 한국 3위→5위

  • Published : Nov 12, 2017 - 10:33
  • Updated : Nov 12, 2017 - 10:33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로 불리는 중국의 '광군제'(光棍節·독신자의 날) 할인 판매 행사에서 일일 판매액이 예상치를 훌쩍 넘은 28조원에 달했다.

알리바바는 광군제 행사가 진행된 11일 0시(현지시간)부터 24시간 동안 매출액이 1천682억 위안(28조3천78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천207억 위안보다 39.3% 늘어난 규모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의 전년 대비 매출 증가율 32%를 넘어서는 증가세이며 당초 예상치인 1천500억 위안도 훌쩍 뛰어넘은 결과다.

이로써 중국 소비자들의 구매력 증대와 고급제품 수요를 다시 한번 확인시켰다. 중국 중산층 소비자의 현금 보유액은 4조6천억 달러(5천150조원)를 웃도는 것으로 평가된다.

매출은 행사 개시 11초만에 1억 위안(168억원), 28초만에 10억 위안(1천682억원), 3분1초만에 100억 위안(1조6천823억원)을 넘어선데 이어 정확히 9시간만에 1천억 위안(16조8천230억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광군제 당시 각각의 돌파시점 20초, 52초, 6분58초, 18시간55분과 비교해 절반 정도로 단축된 셈이다.

이에 따라 2012년 광군제 행사의 하루 매출(191억 위안)은 단 5분57초만에, 2013년 매출(362억 위안)은 16분10초만에, 2014년 매출(571억 위안)은 1시간49초만에, 2015년 매출(1천16억 위안)은 9시간15분만에 뛰어넘었다.

이어 지난해 광군제 하루 매출 1천207억 위안(20조6천723억원)을 13시간9분만에 돌파하고 신기록 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하루 전세계 225개 국가에서 지불 결제가 이뤄진 주문량은 14억8천만건이었고 배송 물량 8억1천200만건이 생겨났다. 배송량으로만 따지면 지난해 6억5천700만건보다 23.6% 늘어난 결과다.

초당 32만5천건의 최대 거래 주문이, 그리고 초당 25만6천건의 지불 결제가 이뤄졌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