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SK건설 해외 사업 악화로 희망퇴직 실시

  • Published : Nov 12, 2017 - 10:33
  • Updated : Nov 13, 2017 - 08:57

[더인베스터(코리아헤럴드=김영원 기자)] 해외수주사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SK건설이 최근 희망퇴직을 시작했다. 이번 희망퇴직은 주력 사업인 해외 화공플랜트, 건축주택 사업이 난항을 겪으면서 비용 감축을 위한 일환으로 알려졌다.

12일 소식에 정통한 한 업계 관계자는 최근 “SK건설이 희망퇴직을 받기 시작했다,“라고 전하며 최근 지속되고 있는 “국내외 플랜트와 건설업계 불황이 원인,”이라고 말했다.



SK건설은 11월부터 희망퇴직 대상자들을 상대로 통보 메일을 보내고 있다. 이번 희망퇴직 대상은 과장급 이상이며, 희망퇴직 보상금은 약 6개월치 급여 정도라고 알려졌다.

하지만, SK건설은 "작년과 올해 사업은 굉장히 좋은 상황에 있다,"고 전하며 "해외 수주가 부진해서 전체 적인 인원 수가 줄기는 했지만, 공식적인 희망 퇴직을 실시하지는 않고 있으며, 오히려 신입직원을 뽑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시공 능력 평가 10위인 SK건설은 최근 해외 사업에서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2014년 약 5조 원에 달하던 해외수주가 2016년 약 600%가량 떨어진 8,703억 원을 기록했다.

SK건설의 올해 2사분기에 약 474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으며, 이는 전년 동기에 기록한 약 870억 원에 한참 미치지 못하는 실적이다.

2013년에는 사우디 등 해외 사업에서 손실을 보며 4,905억 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한 적이 있다.

SK건설의 주력 사업은 화공플랜트 사업으로 매출 42.5%를 차지하고 있으며, 건축주택 사업과 인프라 사업이 각각 22.8% 와 19.1%를 차지한다.

이번 희망퇴직 프로그램은 최근 계속되고 있는 범 SK그룹의 구조조정의 일환으로 해석되고 있다. SK플래닛은 올해 7월 광고사업부문을 SM엔터테인먼트에 매각을 했고, SK네트웍스는 작년 SK가스에 LPG 사업부문을 매각했으며, 매각 작업과 더불어 올해 초 100여 명의 직원이 회사를 떠나기도 했다. 또한 SK그룹은 중고차 판매사업을 하는 SK엔카를 국내 사모펀드에 매각하기 위해 협상을 진행 중이다.

계속되는 구조조정으로 직원들의 반발도 만만치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wone0102@heraldcorp.com)

<영문원본기사>


SK E&C to lay off employees to cut costs

[THE INVESTOR] SK Engineering and Construction, one of Korea’s top construction firms, recently decided to conduct layoffs to cut cost amid sluggish business conditions, according to multiple sources on Nov. 10.

“Although the company calls it a ‘voluntary retirement program,’ many SK E&C employees feel the pressure to quit,” an industry source briefed on the matter told The Investor.

The construction firm will offer an equivalent of a six-month salary as compensation. Assistant managers and those above will be largely affected by the ongoing layoff scheme.

The firm has been receiving applicants for the retirement program starting this month.

SK E&C, however, said that it is not an official layoff scheme as its overall business performance in the recent two years has been robust.

“SK E&C’s businesses, including the one for domestic construction, have posted the most upbeat earnings this year since 2000, and a hiring process for new employees is currently underway,” said a public relations representative, adding the entire number of staff has been reduced due to the sluggish global plant construction business in recent years.

The SK Group affiliate won bids for global constuction projects, worth more than 5 trillion won ($4.47 billion) in 2014, but the figure has been steadily falling. In 2016, it tumbled 587 percent to 852.2 billion won. 

In the second quarter of this year, the firm posted an operating profit of 47.4 billion won, down from 87 billion won in the second quarter of 2016. The company suffered from an operating loss in 2013, but swung back to black in 2014. 

Building refineries in global markets, such as those in Southeast Asia and Middle East, account for 42.5 percent of SK E&C’s overall sales, while projects constructing apartments, commercial buildings and infrastructure take up 22.8 percent and 19.1 percent, respectively, according to the firm’s regulatory filing.

The latest layoff scheme is also a part of cross-board restructuring programs taking place at SK Group.

In July, e-commerce platform operator SK Planet sold its advertisement business unit to S.M. Entertainment, an entertainment giant. 

Some 100 employees at SK Networks retired earlier this year after the company sold its liquefied petroleum gas business to its sister company SK Gas in 2016.

SK Group also plans to sell SK Encar, a used car business, to a local private equity fund.

The series of cost-saving schemes, while necessary, appear to be raising concern among employees.

“Workers feel that the decisions are being made without considering the impact on their lives,” said one SK Group employee.

By Kim Young-won (wone0102@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