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협회 '인종차별' 행위 콜롬비아에 징계 요청키로

  • Published : Nov 11, 2017 - 14:21
  • Updated : Nov 11, 2017 - 14:21

대한축구협회가 10일 친선경기에서 발생한 콜롬 비아 선수의 인종 차별적 행위와 관련해 항의와 징계 요청을 포함한 후속 절차에 들 어갔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11일 연합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콜롬비아 선수의  비신 사적 제스처에 대해 관련 절차를 밟고 있다"면서 "통상 절차상 해당 협회에  항의하 고 그에 상응하는 징계를 요청하는 게 관례"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축구협회는 조만간 공문 형태로 콜롬비아축구협회에 사과와 함께  해 당 선수에 대한 징계를 요청할 계획이다.

(사진=MBC 캡쳐)


콜롬비아의 미드필더 에드윈 카르도나(25·보카 주니어스)는 10일 수원월드컵경 기장에서 열린 한국과의 평가전에서 0-2로 뒤진 후반 18분 한국 선수들과 몸싸움을 벌이던 중 기성용(스완지시티)을 바라보며 양손으로 자신의 눈을 찢고 입을 벌리는 인종 차별적 제스처를 해 물의를 빚었다.

한국 대표팀의 주장 기성용은 경기 후 동양인을 비하하는 듯한 카르도나의 도발 을 두고 "인종차별 행위는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카르도나는 이날 콜롬비아축구협회 홈페이지 트위터 계정을 통해 "누구도  비하 할 목적은 없었다. 그러나 내 행동이 누군가를 기분 나쁘게 하거나 오해를 일으켰다 면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카르도나의 사과와 별도로 콜롬비아협회와 국제축구연맹(FIFA)의 징계 절차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우리 협회의 항의 내용이 알려지면 FIFA가 인지하게 되고, FIFA와 해당 대륙연맹이 검토해서 별도의 징계 조치를 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양국 축구협회 관계도 고려해야 하는 만큼 FIFA에 제소하는 절차는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나중에 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며 콜롬비아협회와 FIFA 의 징계 수위 등을 보고 후속 조치 여부를 판단할 것임을 밝혔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