촉망받는 독일 미녀, 도쿄올림픽 육상메달 색 고른다

  • Published : Oct 23, 2017 - 13:15
  • Updated : Oct 23, 2017 - 13:15
(슈미트 인스타그램)
육상종목에서 천부적인 재능을 보이며 세계의 이목을 끄는 소녀가 있다.

영국 매체 ‘미러’는 2020년 도쿄올림픽을 빛낼 독일 육상 국가대표로 알리시아 슈미트 (Alicia Schmidt)를 꼽았다.

만 18세의 슈미트는 지나 여름 유럽육상선수권대회 4x400 계주 경기에서 독일이 은메달을 차지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슈미트는 달리기 실력에 더해 빼어난 미모로도 주목받고 있다.

(khnews@heraldcorp.com)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