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상위 1% 연평균 소득 20억원…90%는 620만원 벌어

  • Published : Oct 17, 2017 - 10:06
  • Updated : Oct 17, 2017 - 10:06

배우 상위 1%는 연평균 20억원 넘게 벌었지만 대다수 배우는 월 소득 60만 원도 채 벌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간사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배우로 수입을 신고한 인원은 1만5천870명이었다.

(사진=연합뉴스)

이들의 연평균 수입(세전 기준)은 4천200만 원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수입 쏠림 현상이 심각했다. 대부분은 평균보다 적게 벌었다.

수입 상위 1%인 158명은 연평균 20억800만 원을 벌었다.

상위 1%가 전체 수입의 47.3%를 벌어들인 것이다.

상위 10%(1천587명)의 연평균 수입은 3억6천700만 원이었다. 이들이 올린 수입은 전체의 86.8%를 차지했다.

반면 나머지 90%인 1만4천283명의 연평균 수입은 620만 원이었다.

매달 52만 원을 버는 수준이다.

상위 1%와 하위 90%의 연평균 수입 격차는 무려 324배에 달했다.

가수나 모델도 상황은 비슷했다.

가수로 수입을 신고한 인원 4천667명 가운데 수입액 상위 1%인 46명은 연평균 42억6천400만 원을 벌었다.

전체 수입의 절반이 넘는 52%를 상위 1%가 차지했다.

반면 가수 하위 90%(4천201명)는 연평균 수입이 870만 원이었다.

모델 상위 1%(82명)는 5억4천400만 원 수입을 올려 전체 모델 8천210명 수입액의 48%를 독식했다.

모델 하위 90%인 7천389명은 연평균 수입액이 270만 원에 불과했다.

성별 소득 격차도 나타났다.

남자 배우의 연평균 수입액은 4천700만 원으로 여배우(3천700만 원)보다 1천만 원 많았다.

남성가수 연평균 수입은 여성 가수(4천만 원)보다 2.8배 많은 1억1천200만 원이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