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대정부질문서 '강경화 은발' 두고 난데없는 말다툼

  • Published : Sept 13, 2017 - 09:44
  • Updated : Sept 13, 2017 - 09:44

국회에서 12일 열린 외교·통일·안보분야 대정부질문에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은발을 두고 여야 의원들 간에 난데없는 말다툼이 벌어졌다.

논란의 발단은 국민의당 김중로 의원이 강 장관을 단상으로 불러내 은발에 대해 언급하면서 시작됐다.

김 의원은 강 장관에게 "하얀 머리가 멋있다. 여성들의 백색 염색약이 다 떨어졌다고 한다. 저도 좋아한다"라면서 "외교가 그렇게 잘 돼야죠"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사과하라", "부적절한 발언이다"라고 거세게 항의했고, 김 의원은 전혀 굴하지 않은 채 "아니 뭘 사과하란 것인가. 좌중에서 떠들지 마세요"라며 일축했다.

김 의원은 이어 "이제 시간이 없다"면서 강 장관에게 "됐습니다. 들어가 주세요"라며 정책 관련 질의를 아예 하지 않았다.

그러자 민주당 의원들의 항의는 더욱 거세졌다.

민주당 의원들은 "떠들다니!"라고 반박하는가 하면, 강 장관에게 정책질의는 하지 않고 머리 스타일에 대해서만 비꼬았다며 "여성비하다!"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김 의원 "뭘 앉아서 사과하라고 하나. 의원들이 소리 지르면 다인가! 여성비하 안 한다!"라며 조금도 물러서지 않았다.

일부 야당 의원들도 "역시 군사전문가시네, 명쾌한 질문 같다", "국민의당이 잘한다"고 거들기도 했다.

논란이 일자 국민의당 최명길 원내대변인은 이후 문자메시지 공지를 통해 "김 의원이 강 장관에게 한 머리색 관련 언급이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고 보고, 당사자인 강 장관에게 사과했다"고 밝혔다.

이어 "강 장관은 그렇게 받아들이지 않았다면서 '질문을 해주셨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답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