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투 여제' 론다 로우지, 결혼 사진 공개

  • Published : Aug 31, 2017 - 10:04
  • Updated : Aug 31, 2017 - 10:04

UFC 전 여자 밴텀급 챔피언인 론다 로우지(30)와 종합격투기 선수인 트래비스 브라운(35)의 결혼사진이 공개됐다.

둘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26일 하와이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브라운이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올린 사진을 보면 유명 디자이너 갈리아 라하브가 제작한 웨딩드레스를 입고 환하게 웃는 로우지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론다 로우지-트래비스 브라운 결혼 (트래비스 브라운 인스타그램 캡처=연합뉴스)

브라운은 "얼마나 멋진 날인가! 그녀는 모든 면에서 너무나 완벽하다. 그녀는 나를 행복하게 만든다. 그녀는 나의 또 다른 반쪽이다. 사랑한다"고 썼다.

로우지는 결혼식 피로연이 하와이 스타일의 바비큐 파티가 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결혼식에는 가장 가까운 친구와 부모만 초대했다.

데이나 화이트 UFC 사장은 로우지로부터 결혼식 초대를 받았으나 결혼식이 코너 맥그리거와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의 '세기의 대결'과 같은 날에 열려 참가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로우지는 한때 누구도 범접하지 못했던 여자 격투기 최고의 스타였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유도 동메달리스트인 로우지는 2011년 격투기에 입문한 뒤 12연승을 내달리며 UFC 최고 스타로 떠올랐다.

하지만 2015년 11월 홀리 홈에게 충격적인 KO패를 당한 데 이어 지난해 말 아만다 누네스에게도 완패하며 은퇴 갈림길에 섰다.

로우지는 이후 한 토크쇼에 출연해 "홈과 경기에서 패한 뒤 자살까지 생각했지만, 브라운의 아이를 낳고 싶다는 생각에 자살할 마음을 접었다"고 말하며 깊은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브라운은 피트니스 모델인 제나 르네 웹과 지난해 2월 이혼했다. 로우지와 브라운이 만났던 시기는 2015년 여름이었는데, 당시 브라운은 웹과 이혼 절차를 거의 마무리한 상황이었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