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관중한테 ‘큰절 올린’ 여선수의 속사정

  • Published : Aug 23, 2017 - 10:44
  • Updated : Aug 23, 2017 - 11:06

백두대간에 단풍이 들고 이어 눈덮이면 2018평창이다.

김연아와 이상화를 넘어설 때다. 대한민국은 이제 'IT개최국'으로서의 면모를 과시하고 한반도 자연의 아름다움을 속속들이 펼쳐보여야 한다.

영상은 피겨스케이팅 페어부문의 아쉬운 순간들을 기록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여자파트너를 남자선수가 공중에 던진다. 그러나 남자의 ‘부실한 근력' 탓에 여자는 빙판에 수직낙하하고 만다.

갈라쇼인 듯 보이는 이 대회의 여자선수는 한참을 힘들어한다. 몸도 가누지 못한다.

(관련장면 8' 52" 지점 / 동영상출처=유튜브)

(khnews@heraldcorp.com)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