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알프스 실종 한국인 남성 조난 사흘 만에 숨진 채 발견

佛구조대 강풍 잠잠해지자 헬기 수색재개…몽블랑 해발 4천300m 지점서

알프스산맥의 몽블랑(Mont Blanc) 산을 등반하다 실종된 한국인 남성 이모(34)씨가 조난을 당한 지 사흘 만에 산악구조대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샤모니몽블랑 산악구조대는 2일 오후 3시 30분께(현지시간) 이씨가 조난신호를 보낸 몽블랑산의 해발 4천300m 브렌바 지역에서 시신을 발견했다.


독일 함부르크에 거주해온 이씨는 대학 선배인 또 다른 이모 씨(44·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거주)와 함께 지난달 30일 오전 1시에 해발 3천613m 코스믹 산장을 출발, 그날 저녁 브렌바 지역에서 기상악화로 발이 묶였다며 구조대에 구조를 요청했다.

당일 기상사정이 좋지 않아 헬기를 띄우지 못한 구조대는 하루 뒤인 31일 오전부터 구조작업을 벌여 해발 4천300m 산악지대에서 44세 이씨만 구조했다.

구조 당시 이들이 함께 있지 않았던 것은 한 명이 안전지대 확보를 위해, 또는 구조대에 연락을 취하기 위해 이동했기 때문으로 파악됐다.


구조대는 44세 이씨를 구조한 뒤 최고시속 130㎞에 이르는 강풍으로 헬기를 띄우지 못하고 있다가 이날 오후 1시께 바람이 잠잠해진 틈을 타 수색작업을 재개, 두 시간 반 만에 이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시신은 구조대에 의해 샤모니몽블랑으로 운구됐다.

이들의 조난 이후 주프랑스한국대사관은 직원을 샤모니몽블랑으로 급파하는 등 상황을 주시해왔다.

대사관 관계자는 "구조대로부터 시신 발견 사실을 통보받았고, 이를 유족들에게 전했다"고 말했다. 대사관은 구조당국 및 유족들과 시신 인도 등을 협의하고 있다.

프랑스·스위스·이탈리아에 걸쳐 있는 알프스산맥의 몽블랑 산은 해발 4천807m의 서유럽 최고봉으로, 전 세계에서 프로산악인들뿐 아니라 아마추어 산악인들까지 끊임없이 등반에 도전하는 명산이다.

그러나 만년설 지대에는 크레바스(얼음이 갈라진 틈)들이 잠복해있고, 악천후 등으로 경험이 풍부한 산악인도 위험에 빠지는 일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어 등반 시 철저한 준비와 주의가 요구된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