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세계선수권 자유형 400m 결승에서 4위

  • Published : Jul 24, 2017 - 09:28
  • Updated : Jul 24, 2017 - 09:28

(연합뉴스)
박태환(28·인천시청)이 6년 만에 출전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아쉽게 메달을 놓쳤다.

박태환은 24일 (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 아레나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4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2007년 호주 멜버른, 2011년 중국 상하이 대회에 이어 자유형 400m에서 세 번째 금메달 사냥에 나선 박태환은 첫 50m를 가장 먼저 찍었지만, 중반 이후 뒤로 처졌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