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운동할 때 음악 꼭 들어야 하는 이유

음악 들으며 운동 배우면 뇌 신경 구조가 좋아진다.

운동을 배울 때 음악을 활용하면 더 효과적일 수 있음을 시사하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9일 사이언스데일리 등에 따르면, 영국 에든버러대학과 네덜란드 레이든대학 공 동연구팀은 기본적 신체 운동을 학습할 때 음악을 곁들이면 뇌의 관련 부위가 매우 발달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모두 오른손잡이인 자원자 30명을 모아 왼쪽 손 손가락 4개로 순서를 바꿔가며 탁자를 두드리게 했다. 손가락 움직임 순서를 달리한 세트들을 마련해 빠르게 혹은 느리게 연습하도록 했다. 

(사진=123RF)
(사진=123RF)

실험 참가자는 반으로 나눠 한쪽 그룹은 손가락마다 각기 다른 음을 정해  두드 릴 때마다 해당 소리가 나도록 했고, 다른 쪽은 음악 없이 진행했다.

오른손잡이들에게 왼손 운동을 시킨 것은 운동 연습의 잠재적 효과를 더 크게 만들기 위해서다. 한 번에 20분씩, 4주 동안 1주 3회씩 연습시킨 후 MRI를 이용해 뇌 신경 변화를 촬영했다.

그 결과 음악을 곁들인 그룹의 뇌 오른쪽에 있는 청각 및 운동과 관련된 뇌궁상 얼기 부위 백질 신경로(white matter tract)의 구조적 연결도가 음악 없이 운동한 그룹에 비해 매우 많이 증가했다. 

뇌 신경세포(뉴런)는 상호 연결돼야 제 기능을 발휘하고 관련 뉴런 간에 연결도가 높을수록 기능이 강화된다.

예컨대 운동학습 과정에서 운동 관련 신경세포들의 연결망이 새로 생기면서 뉴런 간 연결 부위인 시냅스가 만들어진다.

이 시냅스가 더 공고해지면 뇌 신경 세포 연결망에 구조적 변화가 일어났다고 표현한다. 자전거를 한 번 배우면 잘 잊어먹지 않는 등의 일도 이런 운동 관련 뇌 신경세포 연결에 구조적 변화가 일어나 각인되어서라고 설명된다.   

연구팀을 이끈 케이티 오버리 박사는 "일반적으로 음악이 사람의 움직임을 더 활발하게 한다는 건 이미 잘 알려져 있으나 이번 실험을 통해 실제 음악이 뇌의 운동 관련 신경세포망 발달에 핵심적 역할을 한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오버리 박사는 실험 참가 인원을 더 늘리고 추가 연구를 할 필요가 있으나 이번 연구결과는 우선 뇌졸중이나 사고 등으로 운동능력이 떨어지거나 마비된 사람들의 재활 치료 개선법 개발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뇌와 인지' 8월호[http://www.sciencedirect.com/science/article/pii/S0278262617300210]에 실렸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