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조윤선, 朴전대통령에 '혼술남녀·삼시세끼·질투의화신' 추천

재판을 받기위해 법원으로 가는 조윤선 전 문화부장관 (연합)
재판을 받기위해 법원으로 가는 조윤선 전 문화부장관 (연합)
박근혜 전 대통령이 '혼술남녀', '질투의 화신'등 텔레비전 드라마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부터 추천받은 것으로  나 타났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3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종덕(60)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정관주(53) 전 문체부 1차관, 신동철(56)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의 4회 공판에서 박전 대통령과 조 전 장관의 문자메시지 내용 을 공개했다.

특검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은 박 전 대통령에게 '대통령님 시간 있을 때  혼술남녀, 질투의 화신이라는 드라마나 삼시세끼 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라는 문자 메시지 를 보냈다.

혼술남녀는 케이블 채널인 tvN, 질투의 화신은 지상파 채널인 SBS에서 지난해 방영한 드라마다. 삼시세끼는 농촌이나 어촌에서 진행되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 tvN에서 지난해 세 번째 시즌을 방영했다.

 조 전 장관은 또 '직접 보고할 게 있어서 전화드렸었다'고 메시지를 남기는 등 박 전 대통령과 여러 차례 이야기를 주고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검은 "박 전대통령과 조장관이 친근하게 이야기를 나눈 것을 보여주는 자료"라고 설명했다. (연합)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