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송중기, 이태원에 100억원 주택 매입

  • Published : May 17, 2017 - 16:49
  • Updated : May 17, 2017 - 17:23
배우 송중기가 서울 이태원동 소재의 한 주택을 100억원에 매입한 것으로 17일 확인됐다.

코리아헤럴드가 단독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송중기는 지난 1월 본인 명의로 지상 2층, 지하 1층짜리 단독주택을 사들였다. 대지면적 602 제곱미터(182평)에 건물 연면적은 371 제곱미터(110평)에 달하는 고가주택이다.

(사진=KBS 2TV)

이태원동은 초고가의 주택이 많은 곳으로 재벌가와 연예인이 많이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대해 송중기 소속사 관계자는 “모르는 일”이라고 밝혔다.

(사진=코리아헤럴드)
 
송중기는 지난해 tvN이 공개한 ‘명단공개 2016’에서 ‘연예계 부동산 재테크의 제왕’에 포함된 바 있다.

그는 현재 서울 반포동에 위치한 빌라도 소유하고 있다. 호가 25억원인 이곳에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다.

송중기는 지난해 KBS2TV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유시진 대위 역을 맡았다.

(사진=블러썸 엔터테인먼트)

‘태후’ 출연으로 그는 편당 6천만원, 총 9억6천만원의 출연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또 한국과 중국에서 100개 이상의 광고 및 방송 출연 러브콜을 받았다. 광고업체의 한 관계자는 그의 소속사 측이 올해 1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코리아헤럴드 지예은 인턴기자 (yeeunji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