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Rate cut is gamble (금리 인하는 도박이다)

A growing number of securities firms have forecast that the Bank of Korea’s Monetary Policy Committee will lower the benchmark interest rate in March after signaling a cut in its upcoming gathering this week. A minority even predicts a monetary easing -- from the current 1.5 percent to 1.25 percent per annum -- on Feb. 16.

[번역]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이번 주 회의에서 기준금리 인하를 예고한 후 3월에 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전망하는 증권사들이 늘고 있다. 몇몇 증권사는 2월 16일 기준금리를 연 1.5%에서 1.25%로 인하할 것으로까지 전망하고 있다.
[/번역]

Those predicting BOK’s rate cut highlight the negative factors such as Japan’s below-zero rate policy and China’s noteworthy slowdown. They domestically cite the weaker-than-expected private consumption and sagging exports.

[번역]
한은의 금리 인하를 예측하는 증권사들은 일본의 마이너스 금리 정책, 중국의 두드러진 경기 둔화 등 부정적 요인을 강조했다. 국내적으로는 내수, 수출 부진을 들었다.
[/번역]

Some say that the securities industry is applying psychological pressure on the central bank with these forecasts, ahead of the April 13 general election, as the government and the ruling party are eager for stimulus drives. However, the seven rate-setters of the BOK committee are presumed to be well acquainted with potential risks from a lowering.

[번역]
일각에서는 정부와 여당이 경기 진작 드라이브를 바라고 있으므로 증권업계가 4.13총선을 앞두고 이런 전망을 내놓고 한은에 심리적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은 금통위의 위원 7명은 금리 인하의 잠재적 위험성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번역]

Following this week’s rate-setting meeting, the next is slated for March 10. The two gatherings in Korea precede the U.S. Federal Reserve’s next meeting of the Federal Open Market Committee, set to convene March 15-16. Local and foreign analysts are increasingly betting on Korea’s cut after the U.S. recently expressed a cautious stance toward another rate hike since its monetary tightening in December.

[번역]
금통위 회의는 이번 주 회의 후 3월 10일에 열릴 예정이다. 이 두 차례의 회의는 3월 15-16일 열리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연방공개시장 위원회(FOMC) 회의보다 먼저 열린다. 미국이 12월 통화 긴축 후 추가 금리 인상에 대해 최근 신중한 입장을 밝힌 후 한국의 금리 인하를 점치는 국내외 애널리스트들이 늘고 있다.
[/번역]

But the untouched point is that Fed Chair Janet Yellen has reiterated her confidence in the U.S. economic recovery. Though she has not ruled out a pace adjustment, she clarified the hawkish monetary stance would not be scrapped during her speech to the U.S. Congress.

[번역]
그러나 언급하지 않은 것은 재닛 옐런 연준 의장이 미국 경기 회복에 대한 확신을 거듭 밝혔다는 것이다. 미 의회 연설에서 옐런 의장은 금리 인상 속도 조정을 배제하지는 않았지만 매파적 입장을 버리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번역]

Korea has undergone a long net-selling spree by foreign stock investors and the rapidly dropping value of its currency against the dollar after the FOMC’s rate hike on Dec. 16, 2015. Since November, foreigners net sold equities worth 8.4 trillion won ($7 billion) on the nation’s main bourse. The Korean won has depreciated by about 5 percent versus the dollar over the past three months.

[번역]
2015년 12월 16일 FOMC의 금리 인상 후 한국은 외국인 투자자들이 주식을 장기간 순매도하고 원.달러 환율이 급등했다. 12월 후 외국인들은 8조4천억원에 달하는 코스피 주식을 순매도했다. 지난 3개월 동안 원.달러 환율은 5% 정도 올랐다.
[/번역]

These records show that even if the U.S. delays a further hike, a cut in Korea would certainly accelerate foreign stakeholders’ massive offloading. An easing to 1.25 percent means the disparity with the U.S. rate would be less than 1 percentage point, which has climbed to 0.25-0.5 percent, from the former zero-0.25 percent.

[번역]
이런 기록은 미국이 추가 금리 인상을 연기한다고 해도 한국의 금리 인하가 분명 외국인 투자자의 대규모 순매도를 가속화시킬 것임을 보여준다. 1.25%로의 금리 인하는 0-0.25%에서 0.25-2.5%로 오른 미국 금리와의 격차가 1%P도 되지 않을 것임을 의미한다.
[/번역]

With rash signaling for a cut in the BOK’s February meeting, the won-denominated assets will shortly lose their investment attraction. The won is different from the Japanese yen, one of the four reserve currencies, which remains strong despite the Bank of Japan’s alleged policy failure.

[번역]
한은 2월 회의에서 금리 인하가 성급히 예고되면 원화 표시 자산은 곧 투자 매력을 잃게 될 것이다. 원화는 4대 준비 통화로서 일본은행의 정책 실패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강력한 엔화와 다르다.
[/번역]

While Korea’s benchmark rate was 2.5 percent in July 2014, monetary policymakers eased the rate by 100 basis points to slide to the record-low of 1.5 percent in June 2015. This was enough to reinvigorate the consumer and business sentiment.

[번역]
2014년 7월 한국의 기준금리는 2.5%였으나 2015년 6월 통화 정책입안자들이 100bp 낮은 사상 최저 1.5%로 인하했다. 이것은 소비자. 기업 심리를 되살리기에 충분했다.
[/번역]

As BOK Gov. Lee Ju-yeol admitted in January that the efficacy of rate cuts lags behind that of past years, further lowering could have little effect on the economy in terms of stimulus. It could just expand side effects like aggravating household debt.

[번역]
1월 이주열 한은 총재가 금리 인하 효과가 지난 몇 년보다 효과가 뒤진다고 시인했듯 추가 금리 인하는 경기 부양 면에서 경제에 별 효과가 없을 수도 있다. 가계 부채 악화 같은 부작용만 확대시킬 수도 있다.
[/번역]

Lee and his six colleagues should seriously consider departing from the dovish stance. If the FOMC keeps its rate unchanged in March, continued freezing at 1.5 percent could be tolerable. But if the U.S. rate is raised following the BOK’s freeze, more critical shocks to Korea would be inevitable, at least until the BOK’s April rate setting.

[번역]
이 총재와 6명의 금통위 위원들은 비둘기파적 입장에서 탈피하는 것을 진지하게 고려해야 한다. 3월 FOMC가 금리를 동결한다면 금리를 계속 1.5%로 동결하는 것도 용인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한은의 동결 후 미국 금리가 오른다면 최소한 한은의 4월 금리 책정까지는 더 중대한 쇼크를 피할 수 없을 것이다.
[/번역]

So preemptive monetary policies are significant in terms of hedging risks and impacting the market. The central bank should be in a hurry to embark on interest rate normalization, glossing over some brokerages’ pressure for a cut or freeze.

[번역]
따라서 리스크를 피하고 시장에 영향을 주는 면에서 선제적 통화정책이 중요하다. 한은은 일부 증권사들의 금리 동결 혹은 인하 압박을 잘 넘기고 서둘러 금리 정상화에 착수해야 한다. (코리아헤럴드 02월15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