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Dismissal guideline (해고 지침)

The government’s controversial guidelines on general dismissals and rules of employment have gone into effect. As the two new guidelines make it easier for employers to lay off underperforming workers and amend employment regulations to put employees at a disadvantage, the government needs to step up oversight of labor practices at workplaces to prevent them from being abused.

[번역]
논란을 빚고 있는 정부의 일반 해고, 취업 규칙에 대한 지침이 시행됐다. 양대 지침으로 저성과자 해고, 취업 규칙 불이익 변경이 쉬워지므로 정부는 양대 지침이 오용되지 않도록 노동 관행 감독을 강화해야 한다.
[/번역]

The government enforced the guidelines Monday after finalizing them Friday. The quick move reflects its determination to pull off labor reforms by any means. Yet it is likely to face stiff resistance from trade unions in implementing them.

[번역]
정부는 금요일에 양대 지침을 확정한 후 월요일에 시행했다. 이 빠른 움직임은 어떻게든 노동개혁을 달성하려는 의지를 반영한다. 그러나 지침 시행에 있어 노조의 거센 저항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번역]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the more militant of the nation’s two umbrella labor organizations, told its member unions Monday to go on an indefinite strike until the two guidelines became ineffectual. It plans to hold a massive protest rally at Seoul Plaza in front of City Hall this Saturday.

[번역]
양대 노총 중 보다 호전적인 민주노총은 월요일 양대지침이 무효화될 때까지 무기한 파업에 돌입하라고 조합원들에게 말했다. 민주노총은 토요일 시청 앞 서울 광장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 계획이다.
[/번역]

The Federation of Korean Trade Unions, which represented the labor side at the tripartite social dialogue, also plans to hold a rally in front of Seoul Station on Friday to launch its struggle against the government’s action. It also intends to take legal action to challenge the legitimacy of the two guidelines.

[번역]
노사정 대화에서 노동계를 대표한 한국노총도 정부 조치에 대한 투쟁에 돌입하기 위해 서울역 앞에서 집회를 열 계획이다. 또 양대 지침의 합법성에 도전하는 법적 대응을 할 계획이다.
[/번역]

The government responded to these moves by warning that stern punishment would be meted out to those who take illegal action. One big problem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faces in enforcing the two guidelines is that their legal basis is shaky at best. Critics assert that they clearly contradict the Labor Standards Act.

[번역]
정부는 불법 행위를 하는 이들은 단호히 처벌하겠다며 이러한 움직임에 대응했다. 양대 지침 시행에 있어 고용노동부가 직면한 큰 문제는 법적 근거가 미약하다는 것이다. 비판가들은 양대 지침이 근로기준법에 명백히 어긋난다고 주장했다.
[/번역]

Their argument appears valid in the case of the guideline on rules of employment. The act unequivocally states that an employer should obtain consent from workers if the rules of employment are sought to be amended in their disfavor. The law says the employer should get approval from a trade union that is composed of the majority of the workers; if there is no such representative trade union, it is necessary to get endorsement from the majority of the workers.

[번역]
이들의 주장은 취업 규칙 지침의 경우에 유효해 보인다. 근로기준법은 취업 규칙을 근로자에게 불이익하게 변경할 때 고용주가 근로자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고 분명히 명시하고 있다. 근로기준법은 고용주가 과반수 노조의 동의를 얻어야 하며 이런 노조가 없을 경우는 근로자 과반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번역]

But the ministry’s guideline allows an employer to amend the rules of employment without the consent of workers, even when the changes are disadvantageous to them, only if the amendment is judged to be reasonable in light of social norms. Critics argue that the guideline on general dismissals also breaches the spirit of the law. Regarding dismissal of employees, the act simply states that an employer should not dismiss a worker without justifiable cause.

[번역]
그러나 노동부의 지침은 사회통념상 합리성이 인정되는 경우 근로자의 동의 없이 취업 규칙을 근로자에게 불리하게 변경할 수 있도록 한다. 비판가들은 일반 해고 지침도 법의 정신에 위배된다고 주장했다. 근로자 해고와 관련해 근로기준법은 정당한 이유 없이 근로자를 해고해서는 안 된다고 간단히 명시하고 있다.
[/번역]

Noting that the clause clearly puts emphasis on restricting ordinary dismissals, critics hold that the ministry’s guideline goes against it by facilitating layoffs. It is for these reasons that the FKTU plans to take the two guidelines to court. Yet they will remain effective until the court rules that they violate the relevant law. And it will take years before a verdict is given.

[번역]
비판가들은 이 조항이 일반 해고의 제한을 강조하고 있다며 노동부 지침이 해고를 쉽게 만들어 이에 위배된다고 말했다. 이런 이유로 한국노총은 양대 지침에 법적 대응하려는 것이다. 그러나 법원에서 양대 지침이 관련법을 위반한다고 판결하기 전까지 양대 지침은 유효할 것이다. 그리고 판결이 내려지려면 몇 년이 걸릴 것이다.
[/번역]

Now, the government needs to step up monitoring on how the two guidelines are actually used at workplaces. The Employment Ministry maintains that, despite arguments to the contrary, its dismissal guideline is not intended to facilitate layoffs.

[번역]
이제 정부는 양대 지침이 사업장에서 실제로 어떻게 사용되는지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해야 한다. 노동부는 반대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해고 지침이 쉬운 해고를 위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번역]

In fact, the guideline specifies detailed requirements that an employer should meet to sack underperforming employees. But it would be naive to believe that employers will strictly follow all those requirements to dismiss underperformers. While strengthening workplace oversight, the ministry needs to set strict penalties for employers who cut corners.

[번역]
사실 해고 지침은 저성과자를 해고하려면 충족시켜야 하는 상세한 요건을 명기하고 있다. 그러나 고용주가 이런 저성과자 해고 요건을 엄격히 따를 것이라고 믿는다면 순진한 생각일 것이다. 노동부는 사업장 감독을 강화하는 한편 해고를 쉽게 행하는 고용주에 대한 엄격한 벌칙을 마련해야 한다. (코리아헤럴드 01월27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