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Hardly creative (창조적이지 않은 제안)

President Park Geun-hye called her proposal for five countries to hold a separate meeting on denuclearizing North Korea a “creative approach.” To start with, it is flatly wrong to call it “creative” because the idea has been floated in the past.

[번역]
박근혜 대통령이 북핵 비핵화에 대한 5자 회담을 열자는 자신의 제안이 ‘창조적 접근’이라고 말했다. 우선 5자 회담은 과거에도 나온 아이디어이므로 ‘창조적’이라고 말하는 것은 완전히 잘못된 것이다.
[/번역]

And this time, too, the proposal, which Park made last Friday in a meeting with her key security and foreign policy aides, is likely to remain merely a proposal, as the countries concerned do not seem enthusiastic about it.

[번역]
그리고 이번에 박 대통령이 지난 금요일 안보. 외교정책 보좌관들과의 회의에서 한 제안도 당사국들이 별 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아 단순한 제안으로 남을 것으로 보인다.
[/번역]

Perhaps bearing possible skepticism in mind, the U.S., as if to live up to its role as South Korea’s closest ally, promptly expressed its support for Park’s proposal.  “The United States supports President Park‘s call for a five-party meeting. We believe coordination with the other parties would be a useful step in our ongoing efforts to denuclearize the Korean Peninsula through credible and authentic negotiations,” the U.S. Embassy in Seoul said in a statement.

[번역]
미국은 아마도 회의감을 품었겠지만 한국 최대 우방이라는 역할에 부응하려는 듯 즉시 박 대통령의 제안에 지지의 뜻을 표명했다. 주한 미국 대사관은 성명을 통해 “미국은 박 대통령의 5자 회담 요청을 지지한다. 다른 당사국들과의 공조가 신뢰할 수 있고 진정성 있는 협상을 통해 한반도를 비핵화하려는 노력에 유용한 움직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번역]

It is rare for the embassy -- not the White House or the State Department in Washington -- to issue a statement about important policy on North Korea. Although the U.S., albeit in an unusual way, put its weight behind Park’s proposal, both Russia and Japan have yet to respond, and China -- another key player in the game -- has indicated opposition.

[번역]
백악관도 미국 국무부도 아닌 미국 대사관이 북한에 대한 중요 정책에 성명을 낸 것은 이례적이다. 미국이 드문 방식이긴 해도 박 대통령의 제안을 지지했지만 러시아와 일본 모두 아직 반응이 없고 또 다른 주요 참가자 중국은 반대의 뜻을 시사했다.
[/번역]

China’s Foreign Ministry spokesman, responding to Park’s proposal, only said that the relevant parties should “restart the six-party talks at an early date.” This reaction is not surprising in that China, as well as Russia, would know well that Park’s proposal is aimed at putting pressure on the two countries regarding North Korea’s recent fourth nuclear test.

[번역]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박 대통령의 제안에 빠른 시일 안에 6자 회담이 재개되어야 한다고만 말했다. 박 대통령의 제안이 북한의 4차 핵실험과 관련해 자신들을 압박하려는 목적이라는 것을 중국. 러시아가 잘 알 것이라는 점에서 이런 반응은 놀랍지 않다.
[/번역]

China, which had already implied it would continue to oppose harsh punishment of Pyongyang, knows that in the five-party framework, too, South Korea, the U.S. and Japan will be united in their position. Beijing would surely think of North Korea’s absence as a handicap in sticking to its policy line.

[번역]
이미 가혹한 대북 제재에 계속 반대할 것임을 시사한 중국은 5자 체제에서도 한.중.일이 같은 입장을 견지할 것임을 알고 있다.  중국은 분명 정책 노선 고수에 있어 북한의 부재를 핸디캡으로 생각할 것이다.
[/번역]

In proposing the five-party talks, Park may have taken her cue from the case of Iran, in which the five U.N. Security Council members and Germany pulled off a historic agreement to end its nuclear program after years of diplomatic negotiations.

[번역]
5자 회담 제안에 있어 박 대통령은 수년 간의 외교 협상 후 유엔안보리 5개국과 독일이 역사적 비핵화 합의를 끌어낸 이란의 사례에서 힌트를 얻었는지도 모른다.
[/번역]

In fact, Foreign Minister Yun Byung-se said that Tehran abandoned its nuclear program in the face of a “consistent and clear message from the P5+1” -- the six world powers involved in nuclear negotiations with Iran.

[번역]
사실 윤병세 외교장관은 이란과의 핵 협상에 참여한 ‘P5+1의 지속적이고 분명한 메시지’에 이란이 핵을 포기했다고 말했다.
[/번역]

What Yun did not say is that Iran is different from North Korea in many respects. For instance, Iran did not conduct a nuclear test, while the North has already detonated four bombs. This alone necessitates urgent action against the North.

[번역]
윤 장관이 말하지 않은 것은 이란은 여러 면에서 북한과 다르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이란은 핵실험을 하지 않았지만 북한은 이미 4차례 핵실험을 했다. 이것만 해도 대북 조치가 시급하다.
[/번역]

In addition, the five countries involved in the talks with North Korea have different positions even on the resumption of the six-party talks that have been suspended for more than seven years. South Korea and the U.S. have put North Korea’s commitment to denuclearization as a precondition for reopening talks, while North Korea and China have called for unconditional resumption.

[번역]
게다가 북한과의 회담에 참여 중인 5개국도 7년 넘게 중단된 6자 회담 재개에조차 다른 입장을 갖고 있다. 한.미는 북한의 비핵화 약속을 6자 회담 재개의 전제 조건으로 삼고 있는 한편 북한. 중국은 무조건적 재개를 요구하고 있다.
[/번역]

The six-party talks have been in a hiatus since 2008, and now, with South Korea, its allies and the U.N. discussing “strongest-ever” sanctions against the North, some even question the usefulness of the six-party talks. Accordingly, the priority for the Seoul government is not proposing yet another mechanism, which is neither creative not realistic, but developing an effective tactic and strategy to form an international consensus on how to deal with the nuke issue.

[번역]
6자 회담은 2008년부터 중단된 상태로 현재 한국, 동맹국들, 유엔이 ‘가장 강력한’ 대북 제재를 논의하고 있어 일각에서는 6자 회담의 유용성에 의문까지 제기하고 있다. 따라서 한국 정부의 우선 과제는 창조적이지도, 현실적이지도 않은 또 다른 체제를 제안하는 것이 아니라 핵 문제에 대처할 방법에 대해 국제적 합의를 형성할 효과적 전술. 전략을 개발하는 것이다. (코리아헤럴드 01월26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