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에니즈] 아내의 선물

By Korea Herald
  • Published : Feb 15, 2016 - 15:17
  • Updated : Feb 15, 2016 - 15:17
My wife’s gifts

Dear Annie: My wife and I have been married for 46 years and have been happy for most of it. We recently traveled to North Carolina to celebrate the holidays with family and friends. It was also my 71st birthday, so it was especially lovely, and I received some nice gifts. My wife gave me a $50 debit card, which I greatly appreciated.

However, when we were driving home after the turkey dinners, golf, shopping, visiting, etc., it was time to fill up the car. My wife insisted that I pay for the $29 in gas with my birthday debit card.

Do you think that was a reasonable thing for her to do? My wife earns twice what I do. I always buy her beautiful and expensive gifts for her special occasions. ? Still in Love

Dear Still: Your wife made the unilateral decision that the gift card was for both of you and should be spent on joint needs. This makes it less of a gift than you anticipated, and we agree that it was unfair. It has nothing to do with who earns more money. Had you paid for the gas without using the debit card, you would have been out the same $29, but that is beside the point. Spending it on gas should have been your choice, not hers. Does your wife do this sort of thing often? Speak up and let her know it bothered you. Tell her that it is not a gift if someone else determines when it is spent and for what. Thank her again for being so generous and ask her to please not do this again.

Doing God’s work

Dear Annie: I‘d like to know if this is considered spousal abuse. A young couple become born-again Christians. The husband decides he wants to go back to school to become a minister. He quits his corporate job and moves his family out of state. His wife supports him and the children for four years as best she can. He graduates and “just can’t find the right job.” He volunteers two days a week counseling people.

In the meantime, they are barely getting by. They don‘t have enough money to send the kids to college, and they can’t afford their daughter‘s wedding. The husband has decided not to get a paying job because he’s doing “God‘s work.” He sleeps late every day and spends hours on the computer writing religious blog posts. His wife works full time and does the cleaning, shopping and all household chores. I think this is emotional abuse. What do you think? -- Concerned Relative

Dear Relative: We think this is not your business. When couples make decisions about who brings in the money, it’s between the two of them. Even if his wife doesn‘t like it and is unhappy, that doesn’t necessarily mean it is abusive. Only unequal and frustrating.

Every marriage is different. What is intolerable to you may be manageable for her. We agree it would be worrisome if she feels trapped and unable to change her situation, but you do not indicate that this is the case. There are scholarships, grants and loans available for state and community colleges, and a wedding can be punch and cake in the backyard.

Please don’t project your feelings onto her. She may think her marriage is perfectly fine. If you are a close family member, talk to her. Ask how she’s doing. See what the situation is. If you believe counseling is needed, she may be amenable to discussing things with her clergyperson. And if she gives you the impression that her husband is controlling all the money or her access to family members and friends, please urge her to call the National Domestic Violence Hotline (thehotline.org) at 1-800-799-SAFE.

아내의 선물

애니에게: 아내와 전 결혼한 지 46년 됐고 대부분의 시간을 행복하게 지냈어요. 최근 크리스마스 때 가족, 친구들과 노스캐롤라이나로 여행을 갔어요. 제 71번째 생일이기도 해서 특별히 즐거웠고 근사한 선물들을 받았어요. 아내는 50달러짜리 직불카드를 줬어요. 정말 고마워했죠.

그런데 칠면조 만찬, 골프, 쇼핑, 방문 등을 하고 집으로 돌아올 때 차 기름을 채워야 했어요. 아내는 제 생일 직불카드로 29달러를 지불하라고 했어요.

그녀가 그렇게 한 게 합당했다고 생각하세요? 아내는 저의 두 배를 벌어요. 전 그녀의 특별한 날에 항상 아름답고 값비싼 선물을 사줘요. -- 여전히 사랑에 빠진 사람

여전히 님께: 아내 분은 일방적인 결정을 했고 상품권은 두 분 모두를 위한 것이며 두 분 모두를 위해 써야 해요. 그건 선물의 가치를 떨어뜨리며 부당한 일이었다는 데 동의합니다. 누가 돈을 더 버는가는 상관없어요. 직불 카드를 사용하지 않고 휘발유 값을 지불했다고 해도 29달러가 나갔겠지만 그게 요점이 아니죠. 휘발유 값에 그걸 쓰는 건 그녀가 아니라 당신의 선택이었어야 해요. 아내 분은 자주 그러나요? 거슬린다고 터놓고 이야기하세요. 아내 분께 선물을 언제 어디에 쓰느냐를 다른 사람이 결정한다면 그건 선물이 아니라고 말하세요. 그녀의 관대함에 다시 한번 고맙다고 하시고 다신 그러지 말라고 하세요.

신의 일

애니에게: 이게 배우자 학대로 간주되는지 알고 싶어요. 젊은 부부가 개종한 크리스천이 됐어요. 신랑은 목사가 되기 위해 학교로 돌아가고 싶어해요. 그는 회사를 그만두고 가족을 다른 주로 옮겨요. 그의 아내는 그와 아이들을 4년 간 힘껏 부양하고 있어요. 그는 졸업을 하는데 이렇다 할 일자리를 찾지 못해요. 그는 상담을 하며 1주에 이틀 자원봉사를 해요.

그런데 그들은 형편이 어려워요. 아이들을 대학에 보낼 돈이 없고 딸 결혼식을 치를 여유도 없어요. 이 남편은 ‘신의 일’을 하고 있어서 돈을 받는 일은 하지 않기로 했어요. 그는 매일 늦게 자고 블로그에 종교적인 글을 올리며 시간을 보내요. 그의 아내는 직장에 다니고 청소, 장보기, 온갖 집안일을 해요. 이건 정서적 학대라고 생각해요. 어떻게 생각하세요? -- 걱정되는 친척

친척 님께: 님이 상관할 바가 아닌 것 같군요. 부부들이 돈을 버는 것에 대해 결정을 내리면 그건 그들만의 일이에요. 아내가 그걸 좋아하지 않고 불행하더라도 그게 반드시 학대라고는 할 수 없어요. 불공평하고 좌절스러울 뿐이죠.

결혼생활은 제각기 달라요. 당신이 견딜 수 없는 것이 그녀에겐 감당할 수 있는 일일 수 있어요. 그녀가 덫에 걸린 느낌이고 상황을 바꿀 능력이 없다면 걱정스럽다는 데에는 동의하지만 그런 경우라고는 하지 않으셨어요. 주립대, 커뮤니티 칼리지에서 이용할 수 있는 장학금, 보조금, 대출이 있고 결혼식은 뒷뜰에서 펀치, 케익을 놓고도 치를 수 있어요.

당신의 감정을 그녀에게 투영하지 마세요. 그녀는 자신의 결혼생활이 아주 좋다고 생각할 지도 모릅니다. 가까운 가족이라면 그녀와 이야기해 보세요. 잘 지내느냐고 물어보세요. 상황이 어떤지 보세요. 상담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신다면 그녀는 목사님께 의논하려 할 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남편이 그녀의 돈을 통제하고, 그녀가 가족이나 친구들과 만나는 것을 통제한다는 인상을 준다면 ‘National Domestic Violence Hotline(1-800-799-SAFE)에 전화하라고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