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에니즈] 지나치게 민감한 이웃

By Korea Herald
  • Published : Feb 1, 2016 - 15:00
  • Updated : Feb 1, 2016 - 15:00
Overly sensitive neighbor

Dear Annie: You’ve printed a few letters in response to the one from “W,” who said her neighbor is overly sensitive to noise. This neighbor may have a mental health issue.

My ex-husband, who suffers from a fairly severe mental illness, often complained of excessive noise from our neighbor’s adjoining townhouse, even though the sound would be perfectly fine to anyone else. He would call the police about it whenever he wasn’t taking his anti-psychotic medication. It caused all sorts of problems.

“W.” might consider speaking to the neighbor’s son about her mental health. ? T.

Dear T.: There are all kinds of reasons for noise sensitivity, and certainly mental health can play a role. Thank you for mentioning this possibility.

Wife in denial

Dear Annie: You must know that for every letter that you get, you only hear half of the story. I read the letter from “Wife on the Outside,” who said her husband talks to his mother negatively about her. I hope that my wife reads that and follows your advice to go to counseling.

I am a loving husband and father, and tired of accusations of disloyalty. I love my wife. When my mother asks me how she‘s doing and my answer is, “She is very unhappy,” I am not being disloyal. I am being truthful. But my wife doesn’t like it.

My wife drinks a lot of wine in the evening. When she is no longer sober, she becomes nasty to the point where she is unbearable. She refused to go for counseling, so I went alone. My counselor recommended that I attend Al-Anon, and I plan to go back soon.

My wife does not consider herself an alcoholic. If there is any way you can help convince her to get counseling, I would be very grateful. -- Suffering Husband

Dear Suffering: Your wife didn‘t write to us, and we are unlikely to convince her of anything, since she is unwilling to admit she has a problem. Our advice is for you: First, please stop telling your mother that your wife is unhappy. While we know that Mom can be a source of support, your marital problems are not really her business. If your wife considers it “disloyal,” then you must stop confiding in Mom. If you need to talk to someone, go back to your counselor. Second, we hope you will return to Al-Anon meetings and learn the limits of what you can do in this situation and how you can help yourself cope. Living with someone who abuses alcohol can be both difficult and exhausting. We’ll be thinking of you.

지나치게 민감한 이웃

애니에게: 이웃이 소음에 지나치게 민감하다는 ‘W’님의 글에 대한 답글을 몇 개 올리셨죠? 그 이웃은 정신건강 문제가 있을 수도 있어요.

꽤 심각한 정신질환이 있던 전 남편은 이웃 연립주택의 과도한 소음에 대해 불평하곤 했어요. 다른 사람들은 아무렇지도 않은데도 말이죠. 그는 약을 복용하지 않을 때면 항상 경찰을 불렀어요. 그것이 온갖 종류의 문제를 발생시켰죠.

’w’님은 이웃의 아들에게 그녀의 정신건강에 대해 말해보는 걸 고려해 보는 것도 좋을 거예요. ?T.
T.님께: 소음에 민감한 것은 온갖 종류의 원인이 있으며, 확실히 정신건강이 원인일 수도 있어요. 그런 가능성에 대해 언급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부정하는 아내

애니에게: 애니는 편지를 받을 때마다 사연의 절반만 듣는다는 걸 알아야 해요. 남편이 시어머니에게 자신에 대해 부정적으로 말한다는 ‘바깥의 아내’ 님의 편지 읽었어요. 제 아내가 그걸 읽고 상담을 받으라는 애니의 조언을 따랐으면 좋겠어요.

전 자상한 남편이자 아버지인데 신의가 없다는 비난에 질려 버렸어요. 전 아내를 사랑해요. 어머니가 아내가 어떻게 지내냐고 물을 때마다 전 “매우 불행해요”라고 말해요. 신의가 없는 게 아니에요. 사실대로 말하는 것뿐이죠. 하지만 아내는 못마땅해해요.

아내는 저녁마다 와인을 많이 마셔요. 그녀는 술이 취하면 참기 어려울 만큼 고약해져요. 그녀는 상담을 받지 않겠다고 해서 저 혼자 갔어요. 상담사는 Al-Anon에 참석해 보라고 했고 곧 다시 돌아갈 계획이에요.

아내는 자신이 알코올 중독자라고 생각하지 않아요. 그녀가 상담을 받도록 애니가 도와줄 방법이 있다면 정말 감사할 거예요. -- 고통받는 남편

고통받는 분께: 아내 분은 문제가 있다는 걸 인정하지 않고 우리에게 글을 쓰지 않았으니 우리가 그녀를 납득시킬 수 있을 것 같진 않네요. 님께 조언을 드릴게요. 첫째, 어머니에게 아내가 불행하다고 말하는 건 그만두세요. 어머님이 도움을 줄 수도 있지만 부부 문제는 그녀가 관여할 바가 아니에요. 아내 분이 그걸 신의가 없는 것으로 간주한다면 어머님께 털어놓는 걸 그만둬야 합니다. 누군가에게 말을 해야 한다면 상담사에게로 가세요. 둘째, Al-Anon 모임에 돌아가셔서 이런 상황에서 당신이 할 수 있는 일의 한계와 대처하는 방법에 대해 배우세요. 알코올 중독자와 함께 사는 건 어렵고 지치는 일이에요. 응원할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