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nconvincing excuses (설득력 없는 변명)

Undeniably, some negative external factors created big hurdles for the export-driven economy last year. Among those were economic slowdowns in some of South Korea’s key export destinations. Nevertheless, it would be an irresponsible stance if any enterprise focused only on finding reasons to justify a retreat in its trade performance.

[번역]
지난 해 몇몇 부정적인 외부 요인이 수출주도형 경제에 큰 장애물을 만든 것은 명백하다. 한국의 몇몇 핵심 수출 대상국의 경기 둔화도 그 중 하나였다. 그러나 기업이 무역 실적의 후퇴를 정당화할 이유를 찾는데만 초점을 둔다면 무책임한 태도일 것이다.
[/번역]

Cheap crude oil has been one of the few frequent excuses raised by some business lobbies and conglomerates for their sluggish exports and overseas development projects. But the handicap had an impact on only a few industrial sectors.

[번역]
저유가는 수출. 해외 개발 프로젝트 부진에 대해 일부 경제 단체, 대기업들이 제기하는 몇 안 되는 이유 중 하나다. 그러나 이 핸디캡은 소수의 산업에만 영향을 미쳤다.
[/번역]

The current era of low-priced crude is at least simultaneously applicable to their foreign competitors. The epoch-making nosedive in prices seems to rather be an encouraging factor for Korea, a heavy importer of oil as a raw material. History shows that upward oil prices used to dent business sentiment, and skyrocketing prices had dealt a serious blow to the majority of manufacturers and the overall economy.

[번역]
현재의 저유가 시대는 적어도 외국 경쟁업체들에게 동시에 적용할 수 있다. 유가 급락은 원자재로 원유를 대량 수입하는 한국에겐 오히려 고무적인 요인으로 보인다. 역사는 유가 상승이 사업 심리에 타격을 주곤 했으며 유가 급등이 많은 제조업체, 경제 전반에 큰 타격을 줬음을 보여준다.
[/번역]

As another hackneyed excuse, conglomerates had picked the Korean won’s appreciation against the U.S. dollar for a factor weakening product price competiveness. The sort of worries were rampant among stock analysts and the media whenever the local currency was gaining against the dollar and the Japanese yen.

[번역]
또 다른 진부한 변명으로, 대기업들은 제품의 가격 경쟁력을 약화시키는 요인으로 달러 대비 원화 강세를 들었다. 달러. 엔 대비 원화가 오를 때마다 증권 애널리스트, 언론 사이에 이런 우려는 만연했다.
[/번역]

Recently, the situation has been overturned in the wake of the U.S. Federal Reserve’s tighter monetary policy to recoup the greenback via rate hikes. On the back of the weak local currency -- approaching 1,200 won per dollar -- as they might have wished, export-oriented firms might see a noteworthy recovery this year.

[번역]
미 연방준비제도가 금리 인상을 통해 달러 가치를 회복시키기 위해 통화 긴축 정책을 쓰면서 최근 상황이 역전되고 있다. 원달러 환율이 1200원에 가까워지면서 수출형 기업들은 올해 눈에 띄게 회복될 지도 모른다.
[/번역]

Practically, it is time for exporters -- led by Samsung and Hyundai Motor groups -- to find more fundamental solutions that can make them resilient to external shocks. Sales of Apple Inc. and Toyota Motor Corp. appear not have been swayed by fluctuations in crude prices or currency values.

[번역]
사실 삼성, 현대자동차가 주도하는 수출업체들이 외부 충격에 탄력적이 될 수 있는 더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아야 할 때다. 애플, 토요타의 매출은 유가나 통화 가치의 변동에 흔들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번역]

Samsung and Hyundai Motor have recently been challenged by Chinese businesses in segments such as smartphones, computers and automobiles. They include Xiaomi, Huawei Technologies, Lenovo Inc. and Changan Automobile. The quality gap between the Korean and Chinese products is thought to have narrowed rapidly.

[번역]
삼성, 현대차는 최근 스마트폰, 컴퓨터, 자동차 등의 부문에서 중국 업체들의 도전을 받고 있다. 샤오미, 화웨이, 레보노, 장안 자동차 등이다. 한국. 중국 제품의 품질 차는 급속히 좁혀진 것으로 여겨진다.
[/번역]

The third-generation leaders of the typical chaebol face a showdown with China, as there is a possibility that the heirs --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Lee Jae-yong and Hyundai Motor vice chairman Chung Eui-sun will emerge as heads of the groups, respectively, this year. Considering the publicized or reportedly low-key power transition processes in the two groups, the whistle announcing the start of their time in charge has effectively been blown.

[번역]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등 후계자들이 올해 그룹 총수로 떠오를 가능성이 있어 재벌 3세대 지도자들은 중국과의 결판에 직면했다. 두 그룹의 조용한 권력 승계 절차를 감안하면 이들 시대의 시작을 떠들썩하게 알리는 것은 사실상 날아갔다.
[/번역]

Since the first-generation era of the late founders -- Chung Ju-yung and Lee Byung-chul -- Hyundai and Samsung have accounted for a great portion of the nations’ gross domestic product. Their grandsons should thoroughly review what unguarded points allowed Chinese players to be chasing them so closely.

[번역]
정주영, 이병철 등 창업주들의 1세대 이래 현대. 삼성은 국내 총생산의 큰 부분을 차지해왔다. 이들의 손자들은 어떤 허술한 점이 중국 업체들이 그들을 바짝 뒤쫓아 오게 만들었는지 철저히 검토해야 한다.
[/번역]

Daunting tasks facing is the same to the third-biggest chaebol SK, No. 4 LG, and No. 5 Lotte. Wide attention is being paid to the coming New Year messages from chairmen or CEOs in the conglomerate sector. They are scheduled to deliver messages to their staff via intragroup communication channels or speeches on Monday, the first workday of 2016.

[번역]
국내 3, 4, 5위 재벌 SK, LG, 롯데도 만만찮은 과제에 직면해 있다. 대기업 회장 혹은 CEO들의 신년사에 큰 관심이 모이고 있다. 그들은 2016년의 첫 근무일인 월요일에 그룹 내 대화 채널 혹은 연설을 통해 직원들에게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코리아헤럴드 01월04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