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ndue refinery concerns (지나친 정유업계 우려)

Some stock analysts say that the nation’s oil refining industry is estimated to have suffered heavy losses in inventory values due to a deep slide in international crude oil prices. Dubai crude is staying under $40 a barrel while it hovered over $100 in the first half of 2014. The analysts argue that local oil refiners see the loss from the gap between the amount paid for oil in its inventory and the current low price of crude.

[번역]
일부 주식 애널리스트들이 국제 유가 급락으로 정유업계가 큰 재고 손실을 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2014년 상반기 배럴당 100달러를 상회했던 두바이유는 배럴당 40달러 미만에 머무르고 있다. 애널리스트들은 국내 정유업체들이 재고 원유에 지불한 가격과 현재 유가의 격차로 손실을 입고 있다고 주장했다.
[/번역]

But ordinary citizens don’t seem to quite agree. The research reports from the financial investment sector might be coming from some “crybaby” insiders in the refining industry. The negative outlook comes after news that four major local refiners logged collective operating profits of more than 4 trillion won ($3.43 billion) for the first three quarters of the year, the most robust performance in four years.

[번역]
그러나 일반 시민들은 그리 동의하지 않는 것 같다. 금융투자부문의 연구 보고서들은 정유업계의 일부 ‘겁쟁이’ 관계자들로부터 나오고 있는지도 모른다.  부정적 전망은 4대 정유사가 3분기까지 총 4조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기록했다는 뉴스 후에 나왔다. 4년 만에 가장 좋은 실적이었다.
[/번역]

The low crude era has been a boon to local refiners in terms of the gross refining margin. Their margin, which has climbed to $7.50 per barrel, is expected to surpass the $8 mark early next year, according to calculators of the Singapore benchmark GRM. So their potential inventory losses -- as some analyst say -- could be merely an assumption based on undue anxiety as long as the international crude prices do not nose-dive below $30.

[번역]
저유가 시대는 총 정제마진 면(GRM)에서 정유사들에게는 호재가 되고 있다. 싱가포르 GRM 계산에 따르면 배럴당 7.5달러까지 오른 정제마진은 내년 8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국제 유가가 30달러 아래로 떨어지지 않는 한 일부 애널리스트들이 말하듯 그들의 잠재적 재고 손실은 지나친 우려를 토대로 한 단순한 억측일 수도 있다.
[/번역]

If crude oil prices gradually bounce back, there is a high possibility that the inventory will bring the refiners huge gains -- as they could conduct hikes in gasoline and diesel prices for local drivers and other products for corporate clients at a rapid pace.

[번역]
유가가 점차 회복된다면 휘발유, 경유, 그 외 기업용 제품의 가격이 급등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재고가 정유사들에게 막대한 이익을 가져다 줄 가능성이 높다.
[/번역]

Many consumers have been discontent with their business practices in which they, and many gas stations, hesitate to cut retail oil prices in proportion to sliding crude prices, but hurry to raise them as soon as international crude shows signs of rebounding. Expectations for higher dividends are also growing among shareholders of three of the four major refiners -- SK Innovation, S-Oil and GS Caltex.

[번역]
많은 소비자들이 유가 하락에 맞춰 기름값을 내리기를 주저하면서 유가가 반등 기미를 보이면 바로 가격을 올리는 정유사, 주유소의 사업 관행에 불만이다. 4대 정유사 중 3사(SK이노베이션, 에쓰오일, GS칼텍스) 주주들 사이에 더 높은 배당금에 대한 기대도 커져가고 있다.
[/번역]

The three publicly traded firms are poised to share part of their huge operating profits with employees in the form of year-end incentives. SK Innovation plans to provide employees with performance-based bonuses, which are set to be equivalent to several times their monthly basic pay. The bonuses will likely be paid early next year.

[번역]
3개 상장사는 막대한 영업이익의 일부를 직원들과 연말 인센티브로 공유할 예정이다. SK 이노베이션은 직원들에게 기본 월급의 몇 배에 해당하는 성과급을 지급할 계획이다. 성과급은 내년 초에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
[/번역]

GS Caltex recently set the figure at 500 percent of the basic salary, and S-Oil is expected to follow suit after fixing the incentive rate. Hyundai Oilbank, which does not offer incentives, may reflect the 2015 earnings in its staff’s annual salaries for 2016.

[번역]
GS칼텍스는 최근 성과급을 기본 월봉의 500%로 책정했으며 에쓰오일은 성과급 규모를 최종 확정해 지급할 것으로 보인다.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는 현대 오일뱅크는 2016년 연봉에 2015년 실적을 반영할 것 같다.
[/번역]

As one of the coming positive factors, the local refiners will have the opportunity of diversifying their trading partner pool as the U.S. is set to resume its crude oil exports as early as next month. The U.S. benchmark Western Texas Intermediate is generally cheaper than Dubai crude, which makes up 85 percent of Korea’s oil imports.

[번역]
다가오는 긍정적 요인의 하나로, 미국이 빠르면 내달 원유 수출을 재개할 예정이므로 국내 정유사들은 교역 파트너 풀을 다각화할 기회가 생길 것이다.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는 한국 원유 수입의 85%를 차지하는 두바이유보다 대체로 저렴하다. (코리아헤럴드 12월29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