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Remedy for ailing firms (부실기업 구제책)

Last week’s rate hike in the U.S. is set to aggravate the interest burdens of Korea’s debt-saddled companies, including some of the corporate sector’s struggling business units. The ailing industrial segments include steelmaking and shipbuilding.

[번역]
지난 주 미국의 금리 인상은 고군분투중인 일부 기업 부문을 포함해 한국 부실기업들의 이자 부담을 악화시킬 것으로 보인다. 부실한 부문으로는 철강, 조선 등이 있다.
[/번역]

Though a ruling party lawmaker in July proposed a bill to reinvigorate business activities by offering a certain grace period and supporting their voluntary restructuring, it is still pending at the Trade, Industry and Energy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번역]
여당 의원들이 기업들에 특정 유예기간을 주고 자발적 구조조정을 지원함으로써 기업활동을 활성화하려는 법안을 발의했으나 아직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에서 계류돼 있다.
[/번역]

The motion, dubbed the “one-shot law,” is aimed at preventing a large number of distressed firms from falling into insolvency by giving them the opportunity to regain financial soundness through business restructuring.

[번역]
'원샷법'은 사업 구조조정을 통해 재정 건전성을 되찾을 기회를 줌으로써 다수의 부실기업들이 파산하는 것을 막고자 하는 법안이다.
[/번역]

If the scheme is legislated, many businesses facing liquidity problems could enjoy a variety of benefits involving rollover of debt for about five years as long as they do not exploit legal loopholes. To block their cash flow problems from having negative impacts on the overall economy, active coordination from the opposition party is urgent to pass the bill as soon as possible via a fine-tuning process.

[번역]
이 법안이 법제화되면 유동성 문제에 직면한 많은 기업들이 법의 허점을 이용하지 않는 이상 약 5년 간의 부채 상환 연장을 포함해 다양한 혜택을 누릴 가능성이 있다. 이들의 현금 흐름 문제가 경제 전반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을 막기 위해 조정 절차를 통해 가능한 빨리 법안을 처리하려면 야당의 적극적 공조가 시급하다.
[/번역]

If many listed firms face insolvency from snowballing debt, the government may have no choice but to pour in great amounts of taxpayers‘ money into them, because a chain of liquidations -- with no emergency countermeasures -- is projected to deal a serious blow to the nation’s growth engines.

[번역]
많은 상장 기업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빚으로 파산에 직면하게 되면 비상대책이 없는 상황에서 연이은 청산은 한국의 성장 동력에 심각한 타격을 줄 것으로 전망되므로 정부는 막대한 세금을 투입할 수 밖에 없다.
[/번역]

The one-shot bill is reportedly included in the list of 400 pending bills that lawmakers began deliberation for on Monday. The prospect for passage, however, is uncertain. Data released by LG Economic Research Institute showed that 37 percent of the researched 628 firms listed on the main bourse or secondary KOSDAQ interest coverage ratios of less than 1 as of March 2015.

[번역]
원샷법은 국회의원들이 월요일에 심의를 시작한 400개 현안 법안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법안의 처리 전망은 불확실하다. LG경제연구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5년 3월 1일 현재 코스피 혹은 코스닥에 상장된 628개 기업 중 37%가 이자보상배율이 1%를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번역]

The interest coverage ratio -- or operating profit divided by interest costs -- is a barometer of how easily a company can pay interest on outstanding debt. A reading of less than 1 means a company cannot fully pay the interest with its operating profit.

[번역]
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이자보상배율은 기업이 부채에 대한 이자를 얼마나 쉽게 지불할 수 있는지에 대한 척도다. 1 미만은 영업이익으로 이자를 완전히 지불할 수 없다는 것을 뜻한다.
[/번역]

This was a 10.2 percentage point increase in the proportion of firms that were ailing in about four years. Firms with a ratio below 1 took up 24.7 percent of the 628 firms in December 2010. Apart from small and mid-sized players, more conglomerate subsidiaries are reportedly included on the list.

[번역]
약 4년 동안 부실 기업 비중은 10.2%p 늘었다.  2010년 12월 628개 기업 중 이자보상배율 1 미만인 기업은 24.7%였다. 중소기업은 차치하고 더 많은 대기업 계열사들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번역]

On the other hand, the government should not be negligent in simultaneously looking into feasibly dubious intragroup stake holding during the process of normalizing the struggling firms. The units may be used as a tool to strengthen conglomerates’ family ownership structures in a low-key manner. On top of the possible side effects, a series of warnings from financial industry insiders appears more urgent.

[번역]
한편 정부는 부실기업 정상화 과정에서 수상쩍은 그룹 내 지분을 면밀히 살피는 것도 등한시해서는 안 된다. 계열사들이 은밀히 대기업의 가족 소유 구조를 강화하는 도구로 사용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 가능한 부작용 외에도 금융계 관계자들의 잇단 경고는 더욱 시급해 보인다.
[/번역]

A bank-based researcher was quoted by a news provider as saying that “aside from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big firms have recently been suffering weakening profitability.” While big firms saw their debts surge by about 90 percent over the past few years, the growth of their operating profit reportedly stood at around 50 percent.

[번역]
한 은행계 연구원은 “중소기업들을 차치하고 최근 대기업들이 수익성 약화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몇 년 간 대기업들의 부채는 90% 정도 급증했으나 영업이익 증가는 약 50%에 머무른 것으로 알려졌다. (코리아헤럴드 12월23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