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Wrong dispute (잘못된 논쟁)

The dispute over hoisting a giant national flag at Gwanghwamun Plaza, which pits the Ministry of Patriots and Veterans against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goes beyond a policy conflict between the central government and a local government.

[번역]
광화문에 대형 태극기를 설치하는 것에 대한 국가보훈처와 서울시의 논쟁이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정책 갈등을 넘어서고 있다.
[/번역]

There has been a lot of talk and assertions from both sides, but put simply, the issue at stake is that the ministry wants to hoist a large national flag in the center of the nation’s capital and that the city government opposes the plan.

[번역]
양측이 많은 주장을 내놓고 있으나 간단히 말해 문제는 보훈처가 서울의 중심에 대형 태극기를 설치하고 싶어하며 서울시는 이에 반대한다는 것이다.
[/번역]

The ministry proposed in June that a 70-meter flagpole -- lowered to 45 meters later -- be installed at Gwanghwamun Plaza to fly the national flag -- which will be 12 meters by 8 meters -- for one year from Aug. 15, the Liberation Day holiday. The project was part of the government’s plans to celebrate the 70th anniversary of national liberation from the Japanese colonial rule.

[번역]
6월 국가보훈처는 광복절인 8월 15일부터 1년 간 게양대 높이 70m(후에 45m로 낮춤), 가로 12m, 세로 8m의 태극기를 설치하자고 제안했다. 이는 광복 70주년을 기념하려는 정부 계획의 일환이었다.
[/번역]

But the city government, which has control over the plaza, rejected the proposal, instead suggesting that the ministry use the space only until the end of this year or set up the flagpole in a nearby open space or at a central government-controlled facility, like the Seoul Government Complex or National Museum of Korean Contemporary History, if it wants to fly the flag permanently.

[번역]
그러나 광화문 광장을 통제하는 서울시는 올해 말까지만 태극기를 게양하든지 광화문 옆 시민열린마당에 게양대를 설치하든지 영구적 설치를 원한다면 정부 서울청사나 대한민국 역사박물관 같은 국가 소유 시설부지에 하라며 제안을 거부했다.
[/번역]

Mayor Park Won-soon and other city officials cite several reasons for opposing the plan. But none of them make sense. City officials said a citizens’ panel -- named the Open Plaza Operation Committee -- looked into the ministry proposal, and decided not to approve it.

[번역]
박원순 서울시장과 시 관계자들은 계획에 반대하는 몇 가지 이유를 들었다. 그러나 타당한 이유는 없다. 시 관계자들은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가 보훈처의 제안을 검토하고 승인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번역]

First, they cited the possibility that the flagpole may hamper visitors moving around the plaza and spoil the scenery. This is simply ridiculous. The national flag -- “Taegeukgi” in Korean -- is a symbol of the republic and few visitors -- local or foreign -- would find it inconvenient or unusual.

[번역]
우선 그들은 태극기가 시민들이 광장을 돌아다니는 것을 방해하고 경관을 해칠 가능성을 들었다. 이것은 말도 안 된다. 태극기는 한국의 상징이며 외국인이든 내국인이든 태극기를 불편하거나 이상하게 여길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번역]

And regarding the scenery, one is tempted to ask the panel members this question: What about the 15 tents related to the sinking of the Sewol ferry, which have been occupying a section of the plaza for 18 months?

[번역]
그리고 경관에 대해서는 18개월 동안 광장 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세월호 참사 관련 천막 15개는 어떠냐고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에 묻고 싶다.
[/번역]

More disturbing is that some panel members mentioned that flying a giant national flag is “anachronistic” and that it sounds like a thing of “authoritarianism and totalitarianism.” Have none of them seen the national flags flying at many public places in the U.S. or Europe? Are those countries run by authoritarian governments?

[번역]
더 불편한 것은 몇몇 위원들이 대형 태극기를 휘날리는 것이 ‘시대착오적’이며 ‘독재주의’,  ‘전체주의’를 연상케 한다고 언급한 것이다. 이들은 미국이나 유럽의 공공장소에서 국기가 휘날리는 것을 보지 못했는가? 이들 국가는 독재정부가 운영하고 있는가?
[/번역]

There was a time when military dictators abused state symbols like the Taegeukgi and the national anthem to instill loyalty in their regimes, but those days are long gone. Now only some misguided radical liberals and leftists reject the state symbols, which is why the Seoul City’s obstinacy is truly disappointing.

[번역]
군사 독재자들이 태극기, 국가 같은 국가적 상징을 체제에 충성심을 주입하는데 오용한 적이 있었으나 그런 시절은 오래 전에 지나갔다. 이제 일부 오도된 급진 진보주의자, 좌파들만 이런 국가적 상징을 거부하고 있다. 서울시의 완고함이 정말로 실망스러운 이유는 이것이다.
[/번역]

Mayor Park and city officials deserve criticism for foiling a project which is supported by 87 percent of people as shown in a recent opinion survey. It would have been not only a worthy part of the liberation celebrations, but also a new landmark in the capital all Koreans would be proud of.

[번역]
박 시장과 시 관계자들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87%의 지지를 얻은 계획을 좌절시킴에 있어 비판 받아 마땅하다. 대형 태극기는 가치 있는 광복절 기념의 일부일 뿐만 아니라 모든 한국인들이 자랑스러워 할 서울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됐을 것이다.
[/번역]

The ministry said it would ask the arbitration panel that mediates disputes between the central government and local governments to review the case. It is hoped that the panel will make a sensible decision.

[번역]
보훈처는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의 분쟁을 중재하는 조정위원회에 사안 검토를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정위가 지각 있는 결정을 내리길 바란다. (코리아헤럴드 12월18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