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포커스] 안철수 탈당 낯익은 야권 행태

By Korea Herald
  • Published : Dec 28, 2015 - 08:47
  • Updated : Dec 28, 2015 - 08:47
Ahn exit deja-vu for opposition camp

The defection of Rep. Ahn Cheol-soo and the looming split of the party is a heavy blow to the New Politics Alliance for Democracy, with only four months remaining until the next parliamentary elections.

But it is also a repetition of history for a party that has experienced countless divisions and mergers over the past six decades.

All through the years, the opposition camp has had an unwritten rule: Integration leads to victory and division to defeat.

It is for such reason that the ongoing split of the NPAD is feared by the opposition to favor the ruling conservative Saenuri Party in the 2016 general elections, as well as in the 2017 presidential election.

The tangled factional divide of the NPAD goes back a long way.

The NPAD, a coalition of the former Democratic Party and Ahn’s reform-driven political clique, traces its root back to the initial Democratic Party founded in 1955 by independence activists.

But its more direct connection is to the Peace Democratic Party, established by the late President Kim Dae-jung in 1987 in the backlash to the then-main opposition Unification Democratic Party’s nomination of Kim Young-sam as its presidential candidate.

The division of the two top opposition figures only acted in favor of the then-ruling Democratic Justice Party and its presidential candidate Roh Tae-woo, who won that year’s presidential race.

When Kim Dae-jung was elected president in 1997, thanks to an eleventh-hour candidacy unification with rival Kim Jong-pil, it seemed the feud-ridden opposition party would finally gather under a single flag.




안철수 의원의 탈당과 당의 분열 전망은 총선을 4개월 밖에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새정치민주연합에 큰 타격을 주었다.

하지만 이는 지난 60년 동안 수 없이 분열과 통합을 경험한 정당으로서 역사의 반복이기도 하다.

야당은 그 모든 세월을 거치면서 불문율을 갖게 됐다. 즉 통합은 승리로 분열은 패배로 이어진다는 것이다.

새민련이 목하진행중인 당내 분열이 2017년 대선뿐 아니라 2016년 총선에서도 보수 여당인 새누리당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것을 우려하는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다.

난마처럼 뒤얽힌 새민련 파벌들의 분열의 역사는 오래 됐다.

구 민주당과 안 전대표의 개혁추진 정파의 연합인 새민련의 뿌리는 1955년 독립운동가들이 창당한 최초의 민주당까지 뻗쳐있다.

하지만 새민련에 보다 직접적으로 연결된 정당은 당시 야당인 통일민주당의 김영삼 대선후보 지명에 대한 반발로 1987년 고 김대중 대통령이 창당한 평화민주당이다.

야권의 두 최고 인사의 분열은 당시 여당인 민주정의당과 그 당의 노태우 대선후보에게 오로지 유리하게 작용해 노 후보가 그 해 대선에서 당선됐다.

김대중 후보가 경쟁자인 김종필 후보와 막판 후보 단일화에 성공한 덕분에 1997년 대통령으로 당선됐을 때 야당은 분열의 역사를 종식하고 마침내 하나의 기치 아래 단합할 것처럼 보였다.

*defection 탈당
*looming 어렴풋이 떠오르는
*split 분열, 불화
*blow 타격, 강타
*repetition 반복
*countless 수없이 많은
*merger 합침, 합병
*unwritten rule 불문율
*favor 조력하다, 돕다
*ruling party 여당
*general elections 총선
*tangled 뒤얽힌, 헝클어진
*faction 파벌, 당파
*divide 구분, 나뉨
*coalition 연립정부, 연합체
*clique 파벌, 패거리
*trace 추적하다
*initial 처음의, 초기의
*backlash (변화에 대한) 반발
*nomination 지명, 임명
*figure 인물
*eleventh-hour 막바지, 최후의 순간
*feud 불화, 반목
*-ridden 지배된, ~에 시달림을 받는

(코리아헤럴드 12월 15일자 4면)



해외홍보팀 차장 | 천성우 ㈜헤럴드 서울 용산구 후암로4길 10(후암동 255-9) 헤럴드스퀘어 우:140-190
Chun Sung-woo Herald Corporation Huam-ro 4-gil 10, Yongsan-gu, Seoul, Korea (Zip Code: 140-190)
T+82)2-727-0024 M+82)10-4309-8737 F+82)2-727-0670 E swchu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