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사설] 한일 정상회담

By Korea Herald
  • Published : Dec 28, 2015 - 08:47
  • Updated : Dec 28, 2015 - 08:47
Park-Abe summit
한일 정상회담

<11월04일자 사설>

The gap in historical awareness between Korea and Japan was too wide for the leaders of the two countries to plug in one summit. This sums up the first one-on-one on Nov. 2 between President Park Geun-hye and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한일 간의 역사 인식 차이는 양국 정상이 한번의 정상회담으로 메우기에는 너무 넓었다. 이는 11월 2일에 열린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첫 1대1 회담을 요약한다.
The Seoul summit was the first of its kind between the two countries in more than three years. As such, it raised expectations for a breakthrough in normalizing the frayed bilateral relationship.
서울 정상회담은 3년여 만에 처음 열린 한일 정상회담이었다. 따라서 경색된 양국 관계를 정상할 돌파구에 대한 기대가 높았다.
Yet the meeting must have been disappointing to those who expected substantial progress in resolving the long-standing issue of the Korean women who were forced into sexual slavery during World War II.
그러나 위안부 문제 해결에서 실질적 진전을 기대했던 이들에게 이번 회담은 분명 실망스러웠을 것이다.

After more than 1 1/2 hours of talks, the two leaders simply announced that they agreed to “speed up” the ongoing negotiations to quickly resolve the thorny problem.
1시간 반을 넘긴 회담 후 두 정상은 위안부 문제를 신속히 해결하기 위해 현재 진행 중인 협상을 ‘가속화` 하기로 합의했다고 간단히 발표했다.
The agreement, however, does represent a step forward -- in the sense that the two leaders refrained from spending the whole meeting simply arguing their case, remaining as far apart as ever.
그러나 양국 정상이 여느 때처럼 동떨어져 각자의 입장만 주장하며 시간을 보내는 것을 자제했다는 점에서 이 합의는 한발 전진한 것이다.
By agreeing to accelerate the bilateral talks on the matter, Abe expressed his will not to leave it unresolved. He also shared the view with Park that the problem needs to be resolved sooner rather than later.
아베 총리는 위안부 협상을 가속화하자는데 합의함으로써 문제를 해결하지 않은 채 내버려두지 않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그는 위안부 문제를 더 늦기 전에 해결해야 한다는 견해를 박 대통령과 함께 하기도 했다.
Nevertheless, it would be naive to expect an early settlement, given the widely different perspectives of the two sides. Tokyo`s basic position is that the sexual slavery issue has already been settled in legal terms by the 1965 treaty that normalized ties between both sides.
그러나 양측의 매우 다른 관점을 감안하면 빠른 해결을 기대하는 것은 순진한 생각일 것이다. 일본 정부의 기본적 입장은 위안부 문제가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에서 법적으로 이미 해결됐다는 것이다.

Tokyo says it has been discussing the issue with Seoul not because it has any legal responsibility to compensate the so-called “comfort women” but because it wants to fulfill its moral obligations.
일본 정부는 위안부에게 보상할 법적 책임이 있어서가 아니라 도덕적 의무를 다하고 싶기 때문에 한국 정부와 이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단어설명
historical awareness 역사 인식
plug (구멍을 마개 같은 것으로) 막다[틀어막다] ; 메우다
sum up 요약하다
raise expectations 기대를 높이다
breakthrough 돌파구
substantial 상당한
negotiations 협상
resolve (문제 등을) 해결하다
represent (행사・회의 등에서 단체 등을) 대표[대신]하다
express one’s will 의지를 표현하다
naive (경험・지식 부족 등으로) 순진해 빠진, (모자랄 정도로) 순진한
perspective 관점, 시각
normalize ties 관계를 정상화 하다
compensate 보상하다
moral obligations 도덕적 책무[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