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에니즈] 우울증에 대처하기

By Korea Herald
  • Published : Dec 28, 2015 - 08:48
  • Updated : Dec 28, 2015 - 08:48
Tackling depression

Dear Annie: It has been more than 30 years since I first received my diagnosis of depression and anxiety disorder. While working in a job I didn‘t enjoy and anticipating the birth of my first child, I realized something wasn’t right about me.

I had moments when I was filled with self-doubt and anxiety. One day, while doing a seemingly benign task at work, I went into a devastating and negative spiral and started obsessing about the likelihood of losing my job. At the urging of my wife, I sought professional help. I later learned I was prone to catastrophizing, or attaching grave consequences to unimportant events.

I have worked hard, with the support of my family, to find the most appropriate and effective treatment. While I still experience periodic setbacks, overall, I have responded well and have found a therapist who helped me identify and cope with my triggers.

Stigma is a very real factor when it comes to depression, and so many who share my illness, especially men, grapple with this in silence. My own experience has inspired me to help others and embark on a new journey as a writer. I want to share my story to let others know that depression is treatable and help is available.
October is Depression Awareness Month -- the perfect opportunity to seek help for the first time. If you are worried about yourself or a loved one, please visit HelpYourselfHelpOthers.org to take an anonymous self-assessment for depression. At the website, you will learn more about the illness and available treatment options in your area. -- Michael Rafferty

Dear Michael: Thank you for your honesty and desire to help others who suffer from depression and anxiety. Readers, please visit HelpYourselfHelpOthers.org to learn more.

Deadbeat granddaughter

Dear Annie: My granddaughter, “Tara,” is 27 and the single mother of a 4-year-old daughter. I have been the child’s caregiver since birth, and we are very close.

When Tara lost her job, we allowed her to move in, with the understanding that she would get another job and pay us rent that we would put aside for a down payment on her own place. But it’s been seven months and she hasn’t showed much interest in finding a job. Tara doesn’t contribute anything for the household, nor does she offer to help much around the house. She gets $50 a month in support money from her deadbeat ex, which she uses for cigarettes and gas.

We have set several deadlines for Tara to leave, but we know that she would end up living in her car or on someone’s sofa. I am worried about the child. I have threatened to ask for custody, but my husband and I are almost 70 and on a fixed income. I don’t really want to raise another child.

I feel trapped in my own home, and it’s causing conflict in my marriage. I don’t trust Tara’s judgment. I’m afraid if we ask her to leave, she will take the child and we will never see either of them again. They may not even survive. We have tried counseling, but it didn’t help. What can we do? -- Anguished Grandmother

Dear Grandmother: You keep setting boundaries that you are unwilling to enforce and Tara knows it. However, your fears are not completely unfounded, so we understand why you feel trapped. Where are Tara’s parents? Could they contribute to her care? Are there other family members who would take her in on a temporary basis in order to give you a “vacation”?

You are doing a wonderful thing to raise this 4-year-old in a stable environment. While there are limits on motivating Tara, most states provide help for raising a young child. Your state or county may have specific resources in your area, and you can check with your local Department on Aging.

우울증에 대처하기

애니에게: 우울증, 불안장애 진단을 받은 지 30년이 넘었어요. 별로 좋아하지 않는 일을 하고 첫 아이의 탄생을 기다리면서 뭔가 문제가 있단 걸 깨달았어요.

자신감 상실과 불안으로 가득 차는 순간들이 있었어요. 어느 날은 직장에서 양호해 보이는 업무를 하다가 너무나 황폐하고 부정적인 기분이 돼서 해고당할 가능성에 집착하기 시작했어요. 아내의 재촉으로 전문가를 찾았어요. 후에 제가 최악의 상황을 상상하거나 별 것 아닌 일에 중대한 결과를 붙이는 경향이 있단 걸 알게 됐어요.

전 가족들의 지원을 받으며 가장 적절하고 효과적인 치료법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어요. 여전히 주기적으로 좌절을 경험하고 있지만 대체로 잘 대응하고 있고 제 자극요인들을 식별하고 대처할 수 있도록 도와준 치료사를 찾았어요.

우울증은 낙인이 따라붙게 되기 때문에 많은 우울증 환자들, 특히 남자들은 말없이 우울증과 씨름하고 있어요. 제 자신의 경험이 다른 사람들을 돕고 작가로서 새로운 여정을 떠나도록 만들었어요. 우울증은 치료가능하며 도움을 받을 수도 있단 걸 알리기 위해 제 사연을 공유하고 싶어요.

10월은 우울증 인식의 달이에요. 처음으로 도움을 모색할 완벽한 기회죠. 자신이나 가족들이 걱정된다면 HelpYourselfHelpOthers.org에 오셔서 익명으로 우울증 자가 진단을 해 보세요. 우울증에 대해서, 여러분이 사는 지역에서 이용 가능한 치료 방법에 대해서 알게 되실 거예요. -- 마이클 래퍼티

마이클에게: 솔직하게 이야기해주시고 우울증, 불안에 시달리는 사람들을 돕기 위해 글 보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독자분들, 꼭 HelpYourselfHelpOthers.org에 들러서 더 많은 내용을 알아 보세요.

식객 손녀

애니에게: 손녀 ‘타라’는 27살인데 4살 된 딸을 둔 싱글맘이에요. 전 애가 태어날 때부터 아이를 돌봤고 우린 아주 가까워요.

타라가 실직했을 때 우린 타라가 또 다른 일자리를 얻고, 타라가 살 곳의 계약금을 우리가 모아두기 위해, 타라가 방세를 낸다는 조건으로 집에 들어오게 했어요. 하지만 7개월이 됐는데 타라는 구직에 큰 관심을 보이지 않아요. 타라는 가계에 기여하는 것도 없고 집안일을 많이 돕지도 않아요. 식객 남편에게서 매달 부양비로 50달러를 얻는데 이 돈은 담배, 자동차 연료비로 써요.

타라에게 떠날 시한을 몇 번 정해줬지만 타라가 차에서 살거나 다른 사람의 집 소파에서 살게 될 거란 걸 알아요. 아이가 걱정돼요. 양육권을 청구하겠다고 으름장도 놓아봤지만 남편과 전 70이 다 됐고 고정수입으로 살아요. 또 아이를 키우고 싶진 않아요.

제 집에서 덫에 걸린 기분이고 이게 우리 결혼생활에 갈등을 유발하고 있어요. 전 타라의 판단을 믿지 않아요. 타라에게 떠나라고 했다가 타라가 아이를 데리고 가버리면 다신 그들을 보지 못할까봐 두려워요. 그들은 살아남지 못할 수도 있어요. 상담도 시도해 봤는데 도움이 되지 않았어요. 어쩌면 좋을까요? -- 고뇌에 찬 할머니

할머님께: 당신은 계속 이행하기 싫은 경계를 정하고 있고 타라는 그걸 알고 있어요. 하지만 당신의 우려는 완전히 근거가 없진 않아요. 왜 덫에 걸린 심정이신지 이해합니다. 타라의 부모는 어디 있죠? 그들은 그녀를 돌보는데 기여할 수 있나요? 당신이 쉴 수 있도록 임시로 그녀를 맡아 줄 다른 친척들은 없나요?

당신은 4살된 아이를 안정적인 환경에서 키우기 위해 좋은 일을 하고 계세요. 타라에게 동기부여를 하는 데는 제한이 있지만 대부분의 주에서 어린 아이를 키우는 것에 대해 도움을 제공합니다. 주나 카운티에서 사시는 지역의 구체적 정보를 갖고 있을 겁니다. 지역 고령화부서에서 알아볼 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