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에니즈] 한쪽으로 치우친 유산

By Korea Herald
  • Published : Nov 30, 2015 - 09:35
  • Updated : Nov 30, 2015 - 09:35
Lopsided inheritance

Dear Annie: While my mother was still alive, she gave a substantial amount of money to my oldest son, “Rick.” Everyone but Mother knew she was supporting his drug habit (which he has since overcome). When she died, her will gave equal amounts of money to both of my sons. My younger son, “Chris,” was hurt by his grandmother‘s lopsided generosity to his brother, and it may be part of the reason my adult sons aren’t close today.

Rick‘s father, my first husband, will be leaving him his entire estate, so he will be financially set. My current husband and I recently completed our will, leaving most of our assets to Chris.

Based upon what my mother did, I’m concerned that Rick will be hurt if he finds out that his stepfather and I didn‘t leave him an equal share. But I don’t believe my husband is obligated to leave the same amount to his stepson as he does to his biological son. What do you think? -- Trying to Avoid Hurt Feelings

Dear Trying: Did your husband help raise Rick? Can your assets be separated from your husband‘s so that his entire estate goes to Chris, but yours is split in half? Would Rick be understanding if you discussed these issues in advance? Unequal bequests create problems because it appears that the parent loved one child more than the other. If you explain your reasoning, it’s possible your sons will understand and not be surprised and hurt later.

Selfish in-laws

Dear Annie: My in-laws have always caused problems, but things have escalated since my husband and I had children. They live 30 minutes away, but they refuse to visit. When our second child was born, they didn‘t come to my baby shower or to the hospital. When they finally visited, they didn’t even look at the baby. They won‘t FaceTime to see the grandkids.

We told them we’d come to their home when the kids aren‘t napping, but they said if we couldn’t spend the entire day, they aren‘t interested in seeing us at all. When we try to schedule a visit, they usually say they are “too busy.” Yet when we do manage to see them, all they do is sit on the sofa and watch TV. They don’t interact with the children. My in-laws take several luxury vacations every year, some lasting for three weeks. Somehow, they aren‘t too busy for that.

Meanwhile, they send us random texts berating us about not visiting more and that we don’t do enough for them. Worse, when they see the kids, they insult them and make fun of their slow physical development and speech impediments. But they are little kids and progress takes time. I am angry and hurt. I dread the upcoming holidays. My husband feels as I do, but these are his parents. The stress has caused a lot of problems in our otherwise happy marriage. I am not yet 30 and cannot imagine spending the rest of my life like this. What can I do? -- Feeling Blue

Dear Blue: No one should be permitted to make fun of your children‘s developmental issues. Period. Your in-laws sound both toxic and selfish. Couples with young children are allowed to set their schedules. We suggest you be unfailingly polite while you explain that, no, you cannot come visit now because the kids are napping (or in school or have other activities). When you can do a whole-day visit, offer to do so. But if the in-laws insult your kids, leave immediately. If they don’t like it, too bad. And make sure your husband backs you up on this.

한쪽으로 치우친 유산

애니에게: 엄마는 아직 살아계실 때 제 장남 ‘릭’에게 상당한 금액의 돈을 주셨어요. 엄마만 빼고 모두가 그녀가 릭의 마약 습관을 지원하고 있다는 걸 알고 있었어요. (그는 그 후 마약 사용을 극복했어요) 엄마는 돌아가실 때 유언장으로 제 아들 둘에게 동등한 금액의 유산을 주셨어요. 둘째 아들 ‘크리스’는 형에게로 치우진 할머니의 관대함에 상처를 받았고 지금 두 형제가 가깝지 않은 이유의 일부인 것 같아요.

제 첫번째 남편인 릭의 아버지는 릭에게 전 재산을 물려줄 테니, 릭은 경제적으로 안정될 거예요. 제 현재 남편과 전 최근 유언장 작성을 마쳤어요. 우리 재산 대부분을 크리스에게 물려주기로 했죠.

엄마의 전적을 볼 때 릭이 의붓아버지와 제가 동등한 몫을 주지 않은 것 때문에 상처를 받을까 걱정돼요. 하지만 전 남편이 의붓아들에게 친아들과 같은 몫을 줘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어떻게 생각하세요? -- 상처 주는 건 피하고 싶어요

싶어요 님께: 남편 분은 릭을 같이 키웠나요? 그의 재산은 모두 크리스에게 주고 당신의 재산은 절반으로 나눠지도록 남편 분과 당신의 자산을 분리할 수 있나요? 릭은 사전에 이런 문제를 의논한다면 이해해줄까요? 동등하지 않은 유산 분배는 부모가 특정 자식을 편애하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문제를 일으켜요. 논거를 설명하신다면 아드님들이 이해를 하고 나중에 놀라지 않을 수도 있어요.

이기적인 시부모님

애니에게: 시부모님은 항상 문제를 일으키셨지만 제가 아이를 낳은 후로 상황이 더욱 악화되고 있어요. 그들은 30분 거리에 살고 계신데 우리집에 오지 않으세요. 둘째가 태어났을 때 그들은 임신축하파티에도, 병원에도 오지 않았어요. 결국 오셨을 땐 아기 얼굴조차 보지 않으셨어요. 손자들을 보기 위해 페이스타임도 하지 않으세요.

아이들이 자고 있지 않을 때 가서 뵙겠다고 했더니 하루 전체를 쓸 수는 없다, 우릴 보는데 전혀 관심이 없다고 하셨어요. 방문 일정을 잡으려고 하면 ‘너무 바쁘다’고 하세요. 하지만 간신히 찾아뵈면 소파에 앉아서 TV만 보세요. 손자들과 교감하질 않으세요. 시부모님은 매년 호화로운 휴가여행을 떠나시는데, 3 주를 보내시기도 해요. 그럴 땐 전혀 바쁘시지 않으시죠.

그러면서도 ‘왜 자주 찾아오지 않느냐, 우리에게 더 신경쓰지 않느냐’며 저흴 꾸짖는 문자를 보내세요. 게다가 손자들을 보시면 그들을 모욕하고 느린 신체 발달, 언어장애를 조롱하세요. 하지만 아이들은 아직 어리고 발달에는 시간이 걸려요. 화가 나고 마음이 아파요. 다가오는 명절이 두려워요. 남편도 같은 심정이지만 그에겐 친부모잖아요. 이것만 아니면 행복할 결혼생활인데, 이런 스트레스가 많은 문제를 일으켜요. 아직 서른도 안 됐는데 여생을 이런 식으로 보내는 건 상상이 안 돼요. 어쩌면 좋을까요? -- 우울한 사람

우울한 분께: 아무도 당신 아이들의 발달 문제를 조롱해선 안돼요. 이상입니다. 시부모님은 유독하고 이기적이신 것 같군요. 어린 아이를 둔 부모는 그들이 일정을 잡아야 해요. 아이들이 자고 있어서 (혹은 학교에 있어서, 다른 활동이 있어서) 갈 수가 없다고 말씀드릴 때 여느 때처럼 정중히 대하세요. 하루 종일 가 있을 수 있을 땐 그러겠다고 말씀 드리세요. 하지만 시부모님이 아이들을 모욕하면 즉시 떠나세요. 그들이 뭐라고 한다면 어쩔 수 없죠. 그리고 남편 분은 이 문제에 대해서 당신을 도와줘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