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사설] 국정 역사 교과서

By Korea Herald
  • Published : Nov 23, 2015 - 09:06
  • Updated : Nov 23, 2015 - 09:06
What`s the rush?
국정 역사 교과서, 왜 서두르는가?

<10월15일자 사설>

In announcing the reintroduction of state-written history textbooks starting in 2017 -- state-authored history books were imposed in 1974 during the time of President Park Chung-hee, father of President Park Geun-hye, and state-reviewed textbooks were revived in 2011 -- the Education Ministry said that the move was necessary as the current textbooks contain numerous factual errors and offer mostly leftist perspectives of history.
2017년부터 국정 역사 교과서를 재도입한다고 발표하며 교육부는 현행 교과서가 사실 오류가 많으며 주로 좌편항적인 역사관을 담고 있기 때문에 역사 교과서 국정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1974년 박근혜 대통령의 아버지인 박정희 대통령 시절 국정 교과서가 도입됐으며 2011년에 국가 검정 교과서가 부활했다.
Since the Education Ministry is responsible for reviewing history textbooks, the ministry should take responsibility for sanctioning the textbooks with inaccuracies and ideologically biased views. In fact, if the Education Ministry had done a proper job of reviewing history textbooks in the first place, the whole issue of state history textbooks may never have been raised.
교육부는 역사 교과서를 검토할 책임이 있으므로 오류, 이념 편향적 관점을 담은 교과서 제재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 사실 애초에 교육부가 역사 교과서를 적절히 검토했다면 국정 교과서 문제는 제기되지 않았을 것이다.
How is the Education Ministry to be trusted with publishing “correct” and “balanced” history textbooks when it is not competent enough to conduct a thorough review of ones written independently? Even if we allow that the Education Ministry will somehow suddenly become competent, it faces many hurdles.
독립적으로 쓰여진 교과서를 철저하게 검토할 만큼 유능하지 않은데 어떻게 교육부에 ‘정확하고` ‘균형 잡힌` 역사 교과서 출간을 맡길 수 있겠는가? 교육부가 어떻게든 갑자기 유능해지도록 한다고 해도 교육부는 많은 장애물에 직면한다.
First of all, there is the question of who will write these textbooks. The government said it would recruit a pool of 20-40 scholars from various fields, including history, sociology and economics. However, with much of academia opposing the return to state-written history textbooks, it will prove to be difficult to get highly qualified experts on board. Professors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Korea University and Yonsei University had already declared their opposition to state-written history textbooks well before the Education Ministry`s announcement. On Tuesday, Yonsei University history professors issued a statement declaring that none of them would participate in the project.
우선 누가 교과서를 집필하느냐의 문제가 있다. 정부는 역사, 사회학, 경제 등 다양한 부문에서 20-40명의 학자를 섭외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많은 학계 인사들이 국정 역사 교과서로의 회귀에 반대하고 있어 우수한 전문가들을 참여시키기는 어려울 것이다.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는 교육부 발표보다 훨씬 전에 이미 국정 교과서에 대한 반대를 선언했다. 화요일 연세대 역사과 교수들은 전원 역사 교과서 국정화에 불참한다는 성명을 냈다.

Secondly, the Education Ministry will be working against a very tight schedule and will be forced to rush in getting the textbooks ready by March 2017. As with any group effort, the project will require discussions, debates and adjustments before the actual compilation can even begin.
둘째, 교육부는 매우 빠듯한 일정으로 일하게 돼 2017년 3월까지 교과서를 준비하려면 서두를 수 밖에 없을 것이다. 모든 단체 작업이 그렇듯 역사 교과서 국정화 작업은 실제 편찬을 시작하기 전 논의, 토론, 조정이 필요할 것이다.

단어설명
reintroduction 재소개, 재도입, 재제출.
impose (새로운 법률・세금 등을) 도입[시행]하다; (힘들거나 불쾌한 것을) 부과하다[지우다]
contain (무엇의 안에 또는 그 일부로) …이 들어[함유되어] 있다
leftist perspective 좌경적 의식; 좌편항적인 관점
take responsibility for ~ ~을 책임지다
inaccuracy 부정확, 정밀하지 않음
biased view 편향적 관점
competent (수준이) 만족할 만한[괜찮은]
thorough 빈틈없는, 철두철미한
hurdle (경기용) 허들[장애물]
sociology 사회학
highly 크게, 대단히, 매우
participate in~ ~에 참가(참여)하다
adjustment (약간의) 수정[조정]; 적응
compilation 편집, 편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