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에니즈] 상심한 반려견주들

By Korea Herald
  • Published : Nov 9, 2015 - 09:17
  • Updated : Nov 9, 2015 - 09:17
Heartbroken pet lovers

Dear Annie: My wife and I are in our mid-70s and have no children. However, we have had pets, mostly cats, for all of our 50 years together.

About 13 years ago, we bought an 8-week-old female Boston terrier puppy. A few months later a friend called us about a female Boston terrier that he could not keep and offered it to us. We took it on a trial basis, and since it got along well with our dog (and our two cats), we ended up keeping it.

We loved them both like they were our children. They rarely barked, got along great with adult and child visitors and loved being in the car. They were the best pets we ever had. We loved them. Both dogs were under the regular care of a vet. About a month ago, Spunky died in her sleep. It was devastating to lose her. Then, two weeks later, Petunia died. We are truly heartbroken.

I want to get another puppy or young dog as soon as possible. However, the problem is my wife. She misses these dogs as much as I do, but feels we are too old to get another dog. What do you think we should do? -- Grieving for Our Pets

Dear Grieving: Our condolences on the loss of your beloved animals. Multiple studies have shown that seniors greatly benefit from having pets to love and care for. But do keep in mind that puppies are generally more work than older dogs. Your wife may not feel up to the task. Please discuss it with her and consider the possibility of adopting an older dog. You might also take into account the likelihood of your someday moving into a senior facility that does not allow animals. Some seniors handle this by having a friend or relative agree to take the animals when they can no longer care for them.

Boozing boyfriend

Dear Annie: Two nights ago, I witnessed my best friend being verbally abused by her boyfriend. The boyfriend was drunk and probably doing something illegal.

I listened to him yell at her on the phone all night while we were supposed to be spending time together for her birthday. It was 3 a.m., and he was demanding that I pick him up on my way to take her home. I told him no, because I didn‘t want him being drunk and possibly violent in my car.

I let my friend know that she can call me if she needs anything, and dropped her off at their house. Although I’m sure her boyfriend will eventually get himself arrested for violating his probation, I feel it is up to me to report him. But if I do, I will lose her friendship. Should I turn him in for the sake of my friend‘s safety or mind my own business? -- Unsure in Ohio

Dear Unsure: We aren’t certain what this man was doing that violated his probation. Yelling at his girlfriend isn‘t enough to warrant a report, unless there is a restraining order preventing him from phoning her. Does his probation state that he cannot drink? If so, you should report him and let the chips fall. But a suspicion that he might have been doing something illegal is not sufficient, and the police likely would not pick him up for that unless you could provide proof. And without any evidence, he could accuse you of harassment.

Please be careful. This guy sounds like a loose cannon. Your friend should call the National Domestic Violence Hotline (thehotline.org) at 1-800-799-SAFE and ask for help.

상심한 반려견주들

애니에게: 아내와 전 70대 중반이고 아이는 없어요. 하지만 결혼생활 50년 동안 반려동물(대부분 고양이)은 계속 키웠어요.

약 13년 전 태어난 지 8주 된 보스턴 테리어 강아지를 샀어요. 몇 달 후 친구 하나가 전화를 해서 보스턴 테리어 암컷이 있는데 키울 수가 없다며 우리에게 키워보겠냐고 했어요. 시험 삼아 맡았는데 우리 개와 (고양이 두 마리와도) 잘 지내고 해서 결국 우리가 키우게 됐어요.

우린 두 마리 모두를 자식들처럼 사랑했어요. 둘 다 짖지도 않고 어른 아이들 할 것 없이 방문객과 잘 지냈고 차에 타는 걸 좋아했어요. 제가 키워본 중 최고의 애완견들이었죠. 우리는 그들을 사랑했어요. 둘 다 정기적으로 동물병원 검진도 받았어요. 한달 전쯤 스펑키가 자다가 숨을 거뒀어요. 스펑키를 잃고 정말 망연자실했어요. 그리고 2주 후 피튜니아도 죽었어요. 정말 상심했어요.

가능한 빨리 다른 강아지를 입양하고 싶어요. 문제는 아내예요. 아내도 저만큼이나 그 개들을 그리워하지만 다른 개를 입양하기엔 우리가 너무 늙었다고 생각해요. 어쩌면 좋을까요? ? 개 때문에 슬퍼하는 사람

슬퍼하는 분께: 사랑하는 개들을 잃으신 것에 조의를 표합니다. 많은 연구에 따르면 노인들은 사랑하고 보살필 애완동물을 기름으로써 얻는 것이 아주 많다고 해요. 하지만 강아지들은 큰 개보다 대체로 일이 많다는 걸 명심하세요. 아내 분은 그 일을 하지 못하겠다고 느끼는 걸 수도 있어요. 아내 분과 의논해 보시고 더 큰 개를 입양하는 걸 고려해 보세요. 언젠가 동물이 허용되지 않는 노인시설로 옮길 가능성도 검토해 볼 수 있고요. 더 이상 동물들을 보살필 수 없게 되면 친구나 친척에게 동물을 맡겨서 대처하는 노인분들도 있어요.

술에 찌든 남자친구

애니에게: 이틀 전, 친한 친구가 남자친구에게 언어폭력을 당하는 걸 목격했어요. 그는 술에 취했고 뭔가 불법적인 일을 하고 있는 것 같았어요.

그녀 생일이라 그날 밤을 함께 보내기로 했는데, 그가 그녀에게 전화로 그날 밤 내내 소리치는 걸 들었어요. 새벽 3시였는데 그는 제가 그녀를 집에 데려가는 길에 자길 태워 가라고 요구했어요. 전 싫다고 했어요. 그가 술에 취해서 제 차에서 난동을 부리는 건 원치 않았거든요.

친구에게 뭐든 필요한 게 있으면 연락하라고 하고 그녀를 그들의 집에 내려줬어요. 그녀 남친이 집행 유예를 어겨서 결국 체포되리란 확신은 있지만 그를 신고하는 건 제게 달렸다는 생각이 들어요. 하지만 그랬다간 친구와의 우정을 잃을 거예요. 친구의 안전을 위해 그를 신고해야 하나요 아님 신경 꺼야 하나요? --오하이오에서

오하이오 님께: 그가 무슨 일을 해서 집행 유예를 어겼다는 건지 잘 모르겠군요. 여자친구에게 전화하는 걸 금지하는 금지 명령이 있지 않은 이상 그녀에게 소리를 질렀다는 건 신고 사유가 되지 못해요. 그의 집행 유예는 금주를 명시해 놨나요? 그렇다면 신고를 하시고 결과에 개의치 마세요. 하지만 그가 불법적인 일을 하고 있었던 것 같다는 의심만으론 충분치 못하며 증거를 내놓지 않는 이상 경찰은 그를 체포하진 않을 거에요. 그리고 증거가 없으면 그가 당신이 자신을 괴롭혔다고 몰아갈 수도 있어요.

조심하세요. 그는 통제불능 같습니다. 친구 분은 National Domestic Violence Hotline (thehotline.org, 1-800-799-SAFE)에 전화해서 도움을 요청해야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