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In unison (한마음으로)

President Park Geun-hye’s trip to the U.S. last week seems to have attained some of its goals, including awakening Americans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the urgent need to tackle North Korea and assuring them South Korea is not seeking close relations with China at the expense of its ties with the U.S.

[번역]
지난 주 박근혜 대통령의 방미는 북한에 대한 대처가 시급함을 미국과 국제사회에 일깨우고 한국이 미국과의 관계를 희생하며 중국과의 관계 강화를 모색하고 있지 않음을 확인시키는 등 어느 정도 목표를 이룬 것으로 보인다.
[/번역]

North Korea always tops the agenda in summits between South Korean and U.S. leaders, and the Park-Obama meeting was no exception. It is noticeable, however, that they adopted the first-ever joint statement exclusively dealing with the North, more specifically its nuclear program.

[번역]
북한은 항상 한미 정상회담의 주요 의제며 박 대통령과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도 예외는 아니었다. 그러나 양국 정상이 처음으로 북한, 구체적으로 북핵을 다루는 공동성명을 채택한 것은 주목할 만하다.
[/번역]

A key part of the statement was that the two leaders agreed to address the North Korean nuclear problem with the “utmost urgency and determination.” They reaffirmed their commitment to a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nd also warned any further provocation would face tough punishment.

[번역]
성명의 핵심 부분은 양국 정상이 북핵 문제를 ‘최고의 시급성과 확고한 의지’를 갖고 다루기로 했다는 것이다. 이들은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확인하고 더 이상의 도발은 엄한 처벌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번역]

At the same time, Park and Obama made it clear that they were ready to resolve the North Korean issue through dialogue. Obama said in the post-summit news conference: “At the point where Pyongyang says, ‘We’re interested in seeing relief from sanctions and improved relations, and we are prepared to have a serious conversation about denuclearization,’ I think it’s fair to say we‘ll be right there at the table.”

[번역]
동시에 박 대통령,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대화를 통해 북한 문제를 해결할 준비가 됐음을 분명히 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제재 조치를 해제하기를 원하고 관계 개선을 원하며 비핵화에 대해 진정 어린 대화를 준비가 돼 있다면 테이블에 나갈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번역]

In order to lure North Korea back to the negotiating table, Park and Obama agreed on the need to work closely with China, a key ally of the North and a member of the six-party talks on the North’s nuclear program, which have been suspended since late 2008.

[번역]
박 대통령,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을 테이블로 데려오기 위해 북한의 핵심 동맹이며 2008년 말부터 중단된 6자 회담 참여국인 중국과 긴밀히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번역]

Regarding China, Park is seen to have succeeded in allaying U.S. misgivings about her recent overtures toward Beijing, including Seoul’s participation in the China-led Asian Infrastructure Investment Bank and her own attendance in the military parade marking China’s World War II victory over Japan.

[번역]
중국과 관련해 박 대통령은 중국이 주도하는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 참여, 중국 전승절 기념 열병식 참여 등 최근 중국을 향한 그녀의 애정 공세에 대한 미국의 우려를 완화시키는데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번역]

The itinerary for Park’s four-day trip was carefully choreographed to help dispel such misgivings and demonstrate South Korea’s unflagging alliance with the U.S. Most symbolic of them were meetings with American veterans of the Korean War and a visit to the Pentagon.

[번역]
박 대통령의 나흘 간의 방미 일정은 이러한 우려를 불식시키고 미국과의 흔들림없는 동맹을 입증하기 위해 신중히 짜여졌다. 그 중 가장 상징적이었던 것은 한국전쟁 참전용사들과의 만남, 미 국방부 방문이었다.
[/번역]

After the summit, Obama said he’s not concerned about South Korea strengthening relations with China. Although he did not fail to ask South Korea to speak out if China fails to abide by international norms and rules -- apparently referring to China’s cyber theft and Beijing’s territorial disputes in the South China Sea -- his “understanding” of South Korea’s cultivation of closer-than-ever relations with China could boost cooperation among the three countries in dealing with North Korea, especially the reopening of the six-party talks.

[번역]
정상회담 후 오바마 대통령은 한국과 중국의 관계 강화에 대해 우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사이버 절도, 남중국해 영토 분쟁을 가리키는 듯 중국이 국제 규범을 지키지 않을 경우 목소리를 내라고 하라고 요구하긴 했으나 한국이 중국과의 관계를 강화하려는 것에 대한 그의 ‘이해’는 북한 문제, 특히 6자 회담 재개와 관련해 3국 간 협력을 증진시킬 수도 있을 것이다.
[/번역]

“We want South Korea to have a strong relationship with China, just as we want to have a strong relationship with China,” Obama said, adding, “We want to see China’s peaceful rise. We want them to be cooperating with us in putting pressure on the DPRK (North Korea).”

[번역]
오바마 대통령은 “우리가 중국과 좋은 관계를 갖길 원하듯 우리는 한국이 중국과 좋은 관계를 갖길 원한다”며 “우리는 중국의 평화로운 부상을 원한다. 중국과 함께 협력해 북한에 압력을 가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번역]

Obama said that his administration is prepared to engage North Korea as it has done with Iran and Cuba -- nations he said “with which the U.S. has had troubled histories.” Park and Obama need to take fast, effective follow-up measures in unison in order to make North Korea a second Iran or Cuba.

[번역]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 정부가 어려웠던 과거를 가진 국가인 이란, 쿠바에서도 보여줬듯이 북한과도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북한을 두번째 이란 혹은 쿠바로 만들려면 박 대통령과 오바마 대통령은 한마음으로 빠르고 효과적인 후속 조치를 취해야 한다. (코리아헤럴드 10월19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