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Marginal firms (한계기업)

Korea’s top economic policymakers are slowly awakening to the need for massive corporate restructuring, but they still seem to lack the determination required to face the tough challenge. The prolonged stagnation of both the world economy and the Korean economy has seriously eroded corporate profitability, leaving the balance sheets of many domestic companies in tatters.

[번역]
한국 최고 경제 정책입안자들이 대규모 기업 구조조정의 필요성을 서서히 깨닫고 있으나 여전히 이 어려운 과제에 직면하는데 필요한 결단력이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 세계 경제, 한국 경제의 장기 침체는 기업 수익성을 심각하게 좀먹어 많은 국내 기업의 대차대조표를 만신창이로 만들고 있다.
[/번역]

The dimension of the problem was brought into focus by the Bank of Korea in June. In its Financial Stability Report, it shed light on the rapid growth of “marginal” firms. The BOK defines a company marginal if it is unable to earn enough operating income to cover its interest expenses for three consecutive years.

[번역]
6월 한국은행이 이 문제의 중요성에 초점을 맞췄다. 한은은 금융안정보고서에서 한계 기업의 급증을 조명했다.  한은은 기업이 3년 연속으로 이자를 갚을 만큼의 영업이익을 내지 못하는 경우 한계기업이라고 정의했다.
[/번역]

The central bank found that among companies subject to external audits, the proportion of marginal -- in other words nonviable firms expanded from 12.8 percent (2,698) in 2009 to 15.2 percent (3,295) as of end-2014.

[번역]
한은은 외부 감사 대상인 기업 중 한계기업, 즉 부실기업의 비중이 2009년 12.8%(2698개)에서 2014년 말 12.8%(3295개)로 늘었다고 말했다.
[/번역]

One alarming finding was the rapid increase of zombie firms among large enterprises. The share of marginal firms among big companies jumped from 9.3 percent in 2009 to 14.8 percent in 2014, almost equal to the share of marginal small firms that edged up to 15.3 percent in 2014 from 13.5 percent in 2009.The BOK’s report pointed to the urgent need to carry out large-scale corporate restructuring in both the small and large firms.

[번역]
놀라운 조사 결과 하나는 대기업 중 좀비 기업이 급증한 것이었다. 대기업 중 한계기업의 비중은 2009년 9.3%에서 2014년 14.8%로 뛰어올라 2009년 13.5%에서 2014년 15.3%로 오른 한계 중소기업 비중과 거의 같았다. 한은 보고서는 중소기업. 대기업 모두 대규모의 기업 구조조정이 시급함을 보여줬다.
[/번역]

Large enterprises offer bigger headaches as their creditor banks cannot restructure them without suffering a sharp increase in loan losses and a drop in profitability. This is why banks are lukewarm about putting their struggling large corporate customers back in shape. As there is little incentive for banks to take on the unpleasant job of revamping large corporations, economic policymakers need to jolt them into action.

[번역]
대기업은 채권은행들이 대출 손실 급증과 수익성 하락을 겪지 않고서는 구조조정을 할 수 없어 더 큰 골칫거리다. 은행들이 대기업 구조조정에 미온적인 이유가 이것이다. 은행들이 유쾌하지 않은 작업인 대기업 구조조정에 착수하는데 대한 혜택이 거의 없으므로 정책입안자들은 그들이 행동에 나서도록 만들어야 한다.
[/번역]

But economic officials are also reluctant to step up because they abhor being held accountable for an increase in corporate bankruptcies and unemployment due to banks’ decisions to stop supporting hopeless firms. They also fear being dragged into controversy over favoritism that could arise if they twist the arms of creditor banks to offer generous loans to ailing but viable companies to help them shape up.

[번역]
그러나 경제 관계자들은 부실기업 지원 중단으로 인한 기업 도산, 실업 증가에 대해 책임지는 것이 싫어 속도 내기를 꺼리고 있다. 또 채권은행에 부실 기업이 회생할 수 있도록 관대한 대출을 제공하라고 압박했다가 일어날 수 있는 논란에 휘말려 드는 것도 우려하고 있다.
[/번역]

This tendency among top officials to shirk responsibility hampers close cooperation among the ministries involved in corporate restructuring. To create a more positive atmosphere, Finance Choi Kyung-hwan weighed in. Pledging to steadily press ahead with corporate restructuring, he offered to play a coordinating role when officials from different ministries are unable to reach a decision.

[번역]
책임을 회피하려는 최고 관료들의 이러한 경향은 기업 구조조정에 관련된 부처의 긴밀한 협력을 방해하고 있다. 보다 긍정적인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최경환 기획재정부 장관이 끼어들었다.  기업 구조조정을 꾸준히 밀어붙이겠다며 각 부처 관계자들이 결정을 내지 못할 때 조정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번역]

But Choi’s commitment is questionable, given that he may leave his post soon to run for the general elections slated for April. Yim Jong-yong, chairman of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also hardly sounded convincing when he stressed that more funds would be allocated to start-ups rather than zombie companies.

[번역]
그러나 최 장관이 4월 총선에 출마하기 위해 곧 장관직을 사퇴할 수도 있음을 감안하면 이 약속은 미심쩍다. 좀비기업보다 창업기업에 더 많은 자금을 배정할 것이라 강조한 임종률 금융위원장의 말도 설득력 있게 들리지 않았다.
[/번역]

But the authorities have kept repeating this for years without taking action against nonviable firms that have managed to stay afloat on continued government largesse.

[번역]
그러나 당국은 계속되는 정부 보조 덕에 간신히 버티고 있는 부실기업에 대해 조치를 취하지 않고 수년 째 이 같은 말을 반복하고 있다.
[/번역]

Now it is time for top officials to step up to the plate as the urgency for restructuring is increasing. It is only a matter of time before the U.S. Federal Reserve starts to hike interest rates. As rising interest rates would make the debt burden of financially troubled companies all the heavier, restructuring should start before the interest rate cycle starts turning. Top economic officials need to push for restructuring in a more determined way.

[번역]
이제 구조조정이 점점 더 시급해지고 있으므로 최고 관료들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미 연방준비제도가 금리 인상을 시작하는 것은 시간 문제다. 금리 인상은 재정적으로 어려운 기업들의 빛 부담을 그만큼 더 무겁게 할 것이므로 금리 주기가 바뀌기 전에 구조조정을 시작해야 한다. 경제 최고 관료들은 좀 더 결단력 있게 구조조정을 추진해야 한다. (코리아헤럴드 10월14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