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Kim Jong-un’s sincerity (김정은의 진정성)

North Korea put up its largest ever military parade on Saturday to mark the 70th anniversary of the ruling Workers’ Party. The country’s young leader Kim Jong-un boasted in a rare live speech that he was ready to fight any kind of war the U.S. might launch.

[번역]
토요일 북한이 노동당 창건 70주년을 기념하는 사상 최대 규모의 열병식을 열었다. 북한의 젊은 지도자 김정은은 보기 드문 육성 연설에서 미국이 원하는 어떤 형태의 전쟁도 다 상대해줄 수 있다고 자랑했다.
[/번역]

Yet, noticeably absent from the speech was North Korea’s mantra of “simultaneously pursuing nuclear weapons and economic development.” Also absent was the test firing of a long-range missile that North Korea threatened recently. Experts had predicted that Pyongyang would launch a long-range missile -- in the pretext of launching a satellite -- around the time of the anniversary on Saturday.

[번역]
그러나 북한이 강조해 온  ‘경제건설과 핵무력 건설 병진’이란 문구는 연설에서 빠졌다. 북한이 최근 으름장을 놓은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도 빠졌다. 전문가들은 토요일 노동당 창건일을 전후로 북한이 위성 발사를 구실로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것으로 예측했었다.
[/번역]

Standing to the left of North Korea’s Kim was Liu Yunshan, who ranks No. 5 in China’s Workers’ Party, the highest-ranking Chinese official to visit North Korea since Kim came to power in late 2011. A telling sign of North Korea’s international isolation, Liu was the only visiting foreign official standing on the podium watching the military parade.

[번역]
김정은의 왼쪽에는 중국 공산당 서열 5위인 류윈산 상무위원이 섰다. 김정은이 2011년 말 집권한 후 방북한 중국의 최고위 관료다. 북한의 국제적 고립을 보여주듯 류 위원은 연단에서 열병식을 관람한 유일한 외국 관료였다.
[/번역]

Liu, arriving in Pyongyang on Friday, met with Kim that same evening, delivering a letter from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In the letter, Xi said that China seeks “long-term, healthy and stable development” of its bilateral ties with North Korea. Liu is reported to have been more direct during the meeting, urging an early resumption of the stalled denuclearization talks.

[번역]
금요일 평양에 도착한 류 위원은 이날 저녁 김정은을 만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서한을 전달했다. 서한에서 시 주석은 북한과 장기적이고 건전하며 안정적인 북중 관계의 발전을 모색한다고 밝혔다. 회동 중 류 위원은 6자 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촉구하며 보다 직접적으로 이야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번역]

According to China’s Xinhua news agency, Liu told Kim that China is willing to work with North Korea “to strive for an early resumption of the six-party talks on the nuclear issue.” Kim is reported to have told Liu that North Korea “needs a peaceful and stable external environment as it is striving to develop the economy and improve people’s livelihood.”

[번역]
중국 신화통신에 따르면, 류 위원은 김정은에게 중국은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북한과 함께 노력할 의지가 있다고 말했다. 김정은은 류 위원에게 북한이 경제를 발전시키고 인민 생활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평화롭고 안정적인 외부 환경이 필요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번역]

North Korea is “willing to make efforts to improve relations between the north and the south and safeguard the stability of the peninsula,” Xinhua reported him as saying. In the report, Kim did not raise the country’s nuclear weapons program during the meeting. North Korea’s Korean Central News Agency, reporting on the same meeting, however, did not include Liu’s remarks on the denuclearization talks.

[번역]
신화통신은 김정은이 북한이 남북 관계를 개선하고 한반도의 안정을 지키는데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정은은 회동 중 핵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회동에 대해 보도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6자회담에 대한 류 위원의 발언은 포함시키지 않았다.
[/번역]

The relations between Beijing and Pyongyang have been strained in recent years, particularly since North Korea held its third nuclear test in 2013. China, North Korea’s traditional ally and on whose economic assistance it relies, is one of the very few countries that has any influence over Pyongyang. As such, China has been repeatedly asked to exercise leverage vis-a-vis North Korea to bring it back to the six party talks. Preferring to avoid a sudden regime collapse right across its border, some experts believe that China has not been as forceful as it could have been in dealing with North Korea.

[번역]
최근 몇 년 간, 특히 북한이 2013년 3차 핵실험을 감행한 후 북중 관계는 경색됐다. 북한의 전통적 우방이며 경제 지원에 북한이 의존하는 중국은 북한에 영향력이 있는 극소수 국가 중 하나다. 따라서 중국은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도록 영향력을 행사하라는 요구를 거듭 받고 있다. 일부 중국이 전문가들은 국경 바로 너머 북한의 갑작스런 붕괴를 원치 않는 대북 관계에 있어 그리 단호하게 나오지 않는 것으로 보고 있다.
[/번역]

It is not entirely clear exactly what was said during Friday’s meeting between Kim and Liu. Yet, the Xinhua report has Kim more or less acquiescing to China’s carrot-and-stick approach, saying that Pyongyang is willing to make efforts to improve inter-Korean relations.

[번역]
금요일 김정은과 류 위원의 회동에서 정확히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 확실하지는 않다. 그러나 신화통신은 북한이 남북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할 의지가 있다며 김정은이 중국의 당근과 채찍 접근에 다소 묵종적이라고 전했다.
[/번역]

Kim devoted much of his 25-minute speech on Saturday to “people,” “troops” and “youths.” Nuclear weapons, missiles or a message to South Korea were never raised. If Kim is sincerely interested in improving the livelihood of his people, as he seems to indicate in his speech, he should give up nuclear weapons. That is the only viable way to make sure that North Koreans “never again” go hungry.

[번역]
토요일 김정은은 25분 간의 연설 중 많은 시간을 ‘인민’, 군대’,  ‘청년’에 할애했다. 핵무기, 미사일, 남한에 대한 메시지는 한번도 언급되지 않았다. 김정은은 연설에서 시사한 것으로 보이듯 인민 생활 개선에 진정 관심이 있다면 핵무기를 포기해야 한다. 그것만이 북한 주민들이 ‘다시는’ 굶주리게 하지 않을 실행 가능한 방법이다. (코리아헤럴드 10월12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