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Korea ranks third in ICT exports (한국, ICT 수출 세계 3위)

Exports of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technology products by South Korean companies totaled $71 billion during the January-May period, according to the Institute for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Technology Promotion, a state-run organization.


[번역]
정부 산하 정보통신기술진흥원에 따르면, 한국기업의 정보통신기술(ICT) 제품 수출이 1분기에 총 710억 달러에 이르렀다.
[/번역]

 

The figure is the third largest in the world after China and the U.S. at $437 billion and $105 billion, respectively. Korea moved up one notch from last year’s position by outpacing Germany’s ICT exports, which stood at $69 billion in the five-month period. Japan came fifth with $54 billion.


[번역]
이 수치는 중국(4370억 달러)과 미국(1050억 달러)에 이어 세계 3위다. 한국은 독일의 ICT 수출을 앞지르면서 지난 해 순위에서 한 단계 상승했으며 독일의 수출액은 1-5월, 690억 달러에 머물렀다. 일본은 540억 달러로 5위를 차지했다.
[/번역]

 

China and Korea were the only nations that recorded positive growth rates in ICT exports during the cited period at 1.4 percent and 0.3 percent, respectively. The ICT business serves as the economic backbone for Korea, and its importance is on the rise while other business sectors are suffering from the sluggish overall economic growth.


[번역]
중국과 한국은 해당 기간에 각각 1.4%와 0.3%로 ICT 수출에서 플러스 성장률을 기록한 유일한 나라다. ICT산업은 한국의 경제적 중추로 작용하고 있으며 그 중요성은 증가하고 있는 반면 다른 산업들이 전반적인 경제 성장률 침체로 고전하고 있다. (코리아헤럴드 10월07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