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A loose tongue (가벼운 입)

A former South Korean intelligence chief sparked controversy last week with remarks that the leaders of the two Koreas operated a hotline for years until 2008.

[번역]
지난 주 전직 국정원장이 남북 정상이 2008년까지 수년 간 핫라인을 운용했다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번역]

Kim Man-bok, who served as director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under the late President Roh Moo-hyun, said the hotline was set up during the administration of President Kim Dae-jung, Roh’s predecessor, and maintained into the Roh presidency. But he said the secret highest-level communication channel was severed after Lee Myung-bak was sworn in as president in February 2008.

[번역]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 국정원장을 지낸 김만복 전 국정원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 때 핫라인이 개설됐고 노 전 대통령 때까지 유지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2008년 2월 이명박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핫라인이 중단됐다고 말했다.
[/번역]

In an interview with a local daily Thursday, Kim suggested Roh had held phone talks with then-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on a regular basis through the hotline. Admitting he was revealing “classified information,” he said the hotline operated 24 hours a day, and every time the phone on the South Korean side rang, it was from the North Korean ruler. His revelation marked the first time that a former government official had disclosed the presence of the secret communication channel between the leaders of the two Koreas.

[번역]
목요일 한 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김 전 원장은 노 전 대통령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상시로 핫라인을 통해 전화 통화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기밀정보’를 공개한다는 것을 인정하며 핫라인이 24시간 가동됐으며 우리측 전화기 벨이 울리면 김정일 위원장의 전화였다고 말했다. 전직 정부 관계자가 남북 정상 간에 비밀 대화 채널이 있었음을 공개한 것은 처음이다.
[/번역]

The former NIS chief said the secret channel was instrumental in arranging the second inter-Korean summit between Roh and Kim in October 2007. He expressed regret over the severance of the hotline by the Lee administration. But his revelation might well raise the criticism the hotline was useless in preventing the North from conducting its first nuclear test in October 2006 when Roh was in office.

[번역]
김 전 원장은 핫라인이 2007년 10월의 두번째 남북 정상회담을 준비하는데 있어 중요했다고 말했다. 그는 MB 정부에 의해 핫라인이 끊어진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그러나 그의 폭로는 노 대통령이 재임 중이던 2006년 10월 북한이 1차 핵실험을 실행하는 것을 막지 못한 것에 있어 핫라인이 무용지물이었다는 비판을 불러일으킬 수도 있다.
[/번역]

This might be the reason he changed his tone a day later, saying that the two leaders had never held phone talks as far as he knew.

[번역]
이것이 다음날 그가 자신이 아는 한 남북 정상이 직접 통화한 적은 한번도 없다며 어조를 바꾼 이유일 수도 있다.
[/번역]

Regardless of his verbal gymnastics, the former intelligence chief apparently violated the law that prohibits former and incumbent NIS staff from leaking classified information they came to know on duty after leaving the agency. He has a long track record of disclosing classified information or intentionally exaggerating facts to support his personal interests.

[번역]
교묘한 말 바꾸기와 상관없이 김 전 원장은 전.현직 국정원 직원이 퇴직 후  직무상 알게 된 기밀 정보를 유출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을 명백히 위반했다. 그는 개인적 이익을 위해 기밀 정보를 공개하거나 사실을 고의로 과장한 많은 전력이 있다.
[/번역]

Kim circulated the text of dialogue he held with a North Korean official in December 2007 among figures outside his agency. Noting the document included his remarks in favor of then opposition presidential candidate Lee, critics said he might have leaked the file in an attempt to keep his job after a change of government.

[번역]
김 전 원장은 2007년 12월 북한 관료와 나눈 대화가 담긴 문건을 국정원 외부 인사들에게 돌렸다. 비판가들은 문건에 이명박 대선 후보에 우호적인 발언이 포함된 것을 지적하며 그가 정권 교체 후 일을 유지하기 위해 문건을 유출시킨 것일 수 있다고 말했다.
[/번역]

While serving as intelligence chief, Kim also raised eyebrows by listing his phone number on the homepage of his middle school alumni group and holding a news conference on the site of negotiations on releasing South Koreans held hostage in Afghanistan. He barely escaped legal punishment when he mentioned what had been discussed at the 2007 inter-Korean summit in his contribution to a Japanese magazine in 2011.

[번역]
김 전 원장은 국정원장 재직 당시 중학교 동창회 홈페이지에 자신의 휴대전화 번호를 올리고 아프가니스탄에서 납치된 한국인 석방 협상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2011년 일본 잡지에 기고한 글에서 2007년 남북 정상회담에서 논의된 내용을 언급해 법적 처벌을 간신히 면했다.
[/번역]

It is said that Kim is trying to draw public attention again ahead of next April’s parliamentary elections, as he prepares to run in a constituency in Busan. Leaking secrets related to national security for personal and political reasons is simply unacceptable and intolerable. This kind of act undermines public trust in the political neutrality of the intelligence agency.

[번역]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부산에서 출마 준비를 하고 있는 그가 다시 한번 관심을 끌려 하는 것이라는 말도 있다. 개인적, 정치적 이유로 국가 안보와 관련된 기밀을 누설하는 것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 이런 행위는 국정원의 정치적 중립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를 약화시킨다.
[/번역]

A figure like Kim with a loose tongue and a self-promoting tendency should not have been assigned to the top intelligence post. An investigation should be undertaken to determine all the facts regarding his latest controversial remarks and make him subject to legal punishment if he is confirmed to have broken the law.

[번역]
김 전 원장처럼 입이 가볍고 과시욕이 강한 사람이 국정원장 직에 배정돼서는 안 되는 일이었다. 그의 이번 발언과 관련한 모든 사실을 판단하도록 조사에 착수해 그가 법을 어겼음이 확인되는 경우 법적 처벌을 받도록 해 야 한다. (코리아헤럴드 10월05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