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에니즈] 낭비하는 부모님

By Korea Herald
  • Published : Nov 2, 2015 - 09:22
  • Updated : Nov 2, 2015 - 09:22
Prodigal parents

Dear Annie: My husband and I are in our late 50s and have been married for 26 years. I have had the privilege of not needing to hold an outside job since I married, allowing me to be a stay-at-home mom and raise our kids, who are now grown and out of the house.

My husband and I have always been careful with our money, eating out perhaps once a month. We are easily entertained at home. His parents, who have now passed on, lived like paupers. However, upon their passing, they were able to distribute a lot of their wealth to their two sons and five grandkids. The money allowed us to pay off our mortgage and buy some stocks.

My parents, on the other hand, have blown through retirement payouts and the reverse mortgage they took out on their home. My mom has always demanded the best, whether it is fine linens or a pair of jeans. It is beneath her to shop at a discount store. I now face their failing health and am angry about their poor financial planning. Whatever extra money my husband and I have come from his parents’ estate, and I agree with him that this money should not be spent on my parents.

Am I a bad daughter not to help them financially? They dug their own hole. My dad won’t even file the paperwork for being a veteran. Having them live with us when their money runs out is not an option. My mother has tried to make me feel guilty saying, “Well, I got a job to provide for MY mother.” Her other saying is “The Lord will provide.” I think the Lord will provide a state-run nursing home. What do you say? -- Not My Parents’ Savior

Dear Not: You do not have to use your in-laws’ money to provide for your profligate parents. Nonetheless, that doesn’t mean you should abandon them altogether. If Dad needs help (or encouragement) to fill out forms, surely you can do that for him. You might also offer financial advice, helping them take steps to put away any remaining income. But you are fortunate that there are facilities that will accept and care for your parents when they are infirm and run out of money, and you can visit often.

Furniture fracas

Dear Annie: After five years of dating, my fiance and I have purchased a house and are in the process of moving in together. Everything is going well, except for one thing: “Walter” does not want me to bring any of the furniture my mother gave me.

My mother has kept several couches, rugs and other household items in storage for me, and I love these pieces. Walter has expressed the desire to simply buy new items rather than use what was left to me, which I find disrespectful, not only to me, but to my family. I tried to compromise by donating many of these items and only keeping a handful, but he wants all of it gone.

Annie, this is causing a major rift. I refuse to give away items my mother left me simply because he is being stubborn. Walter thinks I am being difficult and that dumping these things is no big deal. His cavalier attitude makes me even more upset. I would never ask him to donate an entire storage locker of items from his family because I disliked the style or wished for new things. I don’t want to resent Walter over this. Any suggestions? -- War of the Roses

Dear Roses: We see that you have made concessions about the furniture and donated some of it. Has Walter made any concessions? It’s his turn. He should agree to keep most of the remaining pieces, provided they are in good condition. If he has legitimate objections, he should voice them.

This may seem like a minor disagreement, but if Walter refuses any compromise, then you are getting a small sample of every decision the two of you will make in the future. Please don‘t assume his attitude will mellow. Get some premarital counseling so Walter can understand that his autocratic style is not going to create a happy marriage.

낭비하는 부모님

애니에게: 남편과 전 50대 후반이고 결혼한 지 26년 됐어요. 전 결혼한 후 밖에서 일을 하지 않아도 되는 특권을 누렸고 전업주부로서 아이들을 키웠어요. 아이들은 이제 다 커서 집을 떠났어요.

남편과 전 언제나 돈에 대해 신중해서 외식은 한 달에 한번 정도 해요. 우린 집에서 먹는 걸로 만족해요. 지금은 돌아가신 시부모님은 극빈자처럼 사셨어요. 하지만 돌아가실 때 아들 둘과 손자 다섯에게 많은 부를 분배해주셨어요. 그 돈으로 우린 주택담보대출금을 다 갚고 주식을 약간 샀어요.

한편 친정 부모님은 퇴직금과 주택을 맡기고 얻은 역모기지론을 다 날리고 계세요. 엄마는 아마포든 청바지든 항상 최고를 요구하세요. 엄마는 할인점에서 쇼핑을 하는 게 품위가 떨어진다고 생각하세요. 이제 두 분이 몸도 쇠약해지시는데 그들의 부실한 재정계획을 보고 있자니 화가나요. 저희 부부의 여분의 돈은 시부모님의 재산에서 나오고 있고 전 이 돈을 친정 부모님께 쓰지 않기로 남편과 동의했어요.

전 그들을 재정적으로 돕지 않는 나쁜 딸인가요? 두 분은 스스로 무덤을 파고 있어요. 아버지는 퇴역군인인 것과 관련된 서류를 제출하려고도 하지 않으세요. 돈이 떨어진 두 분과 함께 살 수도 없는 노릇이고요. 엄마는 “난 우리 엄마를 부양하려고 취직을 했었다”며 죄책감을 느끼게 하세요. 엄마가 또 잘 하시는 말은 “하느님께서 준비하신다”예요. 하느님은 국영 요양원을 준비하실 것 같아요.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모님의 구세주가 아니에요

아니에요 님께: 낭비하는 친정 부모님을 부양하기 위해 시부모님의 돈을 쓸 필요는 없어요. 그렇지만 친정 부모님을 완전히 저버려야 한다는 뜻은 아니에요. 아버지가 양식을 작성하는데 도움(혹은 격려가)이 필요하다면 그렇게 해 드리세요. 재정적인 조언을 드려서 남은 수입을 챙겨놓기 위한 조치를 취하도록 할 수도 있고요. 하지만 부모님이 쇠약하고 돈이 떨어졌을 때 받아줄 시설이 있고 자주 방문할 수 있단 건 행운이에요.

가구 소동

애니에게 : 5년을 만난 약혼자와 집을 사서 같이 들어가려 하고 있어요. 모든 게 잘 돼 가고 있어요. ‘월터’가 엄마가 제게 준 가구를 가져가려 하지 않는다는 것만 빼면요.

엄마는 소파, 깔개, 그 외의 가재 품목들을 저를 위해 보관해 두셨고 전 그것들을 좋아해요. 월터는 제게 남겨진 물건들을 쓰는 것보다 새 물건을 사고 싶다고 하는데 저 뿐만 아니라 제 가족들을 무시하는 걸로 느껴져요. 이 물건들 중 다수를 기부하고 조금만 가져가는 걸로 타협을 해 보려고 했는데 그는 모든 물건을 처분하길 원해요.

애니, 이 일이 큰 불화를 낳고 있어요. 그가 고집을 부린다는 이유만으로 엄마가 제게 남겨주신 물건들을 버리고 싶진 않아요. 월터는 제가 까다롭게 굴며 그 물건들을 버리는 게 별 것 아니라고 생각해요. 그의 오만한 태도 때문에 더 화가 나요. 저 라면 제 맘에 안 든다고 그가 가족에게서 받은 물품을 전부 기부하라거나 새 걸 사자고 하진 않을 거예요. 이 일로 월터를 원망하고 싶지 않아요. 어쩌면 좋을까요? ? 장미의 전쟁

장미 님께 : 가구에 대해 양보를 하시고 일부를 기증하셨다고요. 월터는 양보를 했나요? 이제 그의 차례에요. 그는 상태가 좋은 남은 물건들은 대부분 가져가기로 해야 해요. 타당한 반대 이유가 있다면 이야기를 해야 하고요. 사소한 다툼 같지만 월터가 일체의 타협을 거부한다면 두 분이 앞으로 하게 될 모든 결정의 조그만 견본을 보고 있는 셈이에요. 그의 태도가 누그러들거라 생각하지 마세요. 월터가 자신의 독재적 스타일이 행복한 결혼생활을 만들어내지 못할 거란 걸 이해할 수 있도록 혼전 상담을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