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사설] 후속 조치

By Korea Herald
  • Published : Nov 2, 2015 - 09:22
  • Updated : Nov 2, 2015 - 09:22
Follow-up actions
후속 조치

<09월16일자 사설>

The tripartite committee`s agreement on labor reform is certainly welcome, but it does not mean that all hurdles have been cleared. Rather, it put all the concerned parties -- government, political parties, unions and employers -- on the starting line for real work.
노사정 위원회의 노동개혁 합의는 분명 환영할 일이지만 모든 장애물이 해소됐다는 의미는 아니다. 오히려 정부, 여야, 노조와 근로자 등 모든 관련 당사자들은 실제 작업의 출발선에 서게 됐다.
The disruption of a meeting of the central executive council of the Federation of Korean Trade Unions, called Monday to endorse the tripartite panel`s agreement, manifests the rough road lying ahead for the reform work. A union leader even attempted to set himself on fire before the council approved the agreement.
노사정위의 합의를 승인하기 위해 월요일에 소집된 한국노총의 중앙집행위원회 회의의 혼란은 개혁 작업 앞에 높인 험난한 길을 보여준다. 한 노조 위원장은 중앙집행위가 합의를 승인하기 전 분신을 시도하기도 했다.
Nevertheless, it is fortunate that the tripartite panel averted the worst situation by reaching a compromise in the 11th hour. Had they passed the deadline, the government would have been forced to push for unilateral action as it had pledged to do.
그럼에도 불구하고 노사정위가 11시에 타협에 도달해 최악의 상황을 피한 것은 다행이다. 시한을 넘겼다면 정부는 약속처럼 일방적 조치를 추진했어야 했을 것이다.
That would have drawn immensely fierce protests from labor groups, touching off a fresh social and economic crisis at a time when the Korean economy is struggling with low growth and a slump in domestic consumption. Moreover, unions of some big companies have already started staging or threatening strikes.
그렇게 되면 노동단체들이 매우 격렬히 반발해 한국 경제가 저성장, 내수 침체로 고군분투하고 있는 이 때 새로운 사회. 경제 위기가 촉발됐을 것이다. 게다가 일부 대기업 노조들은 이미 파업을 시작했거나 파업을 하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The tripartite panel`s agreement was made after the participants narrowed their differences on key issues, especially the proposal to allow employers to dismiss negligent or underperforming workers and ease restrictions on the revision of rules of employment.
노사정위 합의는 저성과자의 해고를 가능케 하는 것, 취업 규칙 변경에 대한 제약 완화 등 핵심 사안에 대한 의견 차를 좁힌 후에 이뤄졌다.
The latter proposal paved the way for instituting the wage peak system, which would help employers to recruit more youths. Other highlights of the agreement include expansion of the social safety net for the unemployed, shifting the focus of the pay system more on performance than seniority, reduction of workweek and introduction of flexible working hours.
취업규칙 변경 요건 완화는 청년 고용을 늘릴 임금피크제 시행의 길을 열었다. 그 횡 주요 합의로는 실업자에 대한 사회 안전망 확충, 임금체계를 연공 순위보다 실적 위주로 바꿀 것, 1주 노동시간 축소, 유연근무제 도입 등이 포함됐다.

단어설명
follow-up 후속 조치; 후속편
labor reform 노동 개혁
hurdle 경기용) 허들[장애물]
disruption 붕괴; 분열; 중단, 두절; 혼란
manifest (특히 감정・태도・특질을 분명히) 나타내다[드러내 보이다]
compromise 합의
unilateral action 일방적인 행동
fierce 사나운, 험악한
domestic consumption 국내 소비, 내수
participant 참가자
narrow 좁히다
dismiss (고려할 가치가 없다고) 묵살[일축]하다
restriction (법률・규칙을 통한) 제한[규제]
social safety net 사회 안전망
flexible 유연한, 탄력적인